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박성현 "목표는 우승이지만, 경기감각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 [KLPGA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코로나 극복,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부제를 달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재개를 알리는 제42회 KLPGA 챔피언십이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 동안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펼쳐진다.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 공식 연습라운드와 함께 포토콜 및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미디어데이 행사는 원래 실내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인해 야외에서 진행됐다. 

박성현, 김세영, 이정은6, 최혜진, 장하나, 조아연 등 6명이 행사에 참가했다.

지난해 11월 LPGA 투어 최종전 이후에 처음으로 대회에 출전하는 박성현은 "오랜만에 열린 대회라서 기대가 많이 된다"면서 "2월에 훈련하러 미국에 들어갔는데, 경기 취소 이메일을 받고 맥이 빠졌다. 이후 미국에서 코로나 확산이 심해져 집에서만 머물다가, 한국 들어와서 자가격리를 했다. 20일 집에서만 생활했다"고 귀국한 과정을 밝혔다.

박성현은 "아직 경기 감각 많이 떨어져 있을 것 같아 걱정되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경기력 끌어올릴 수 있으면 좋겠다"며 "실전 경기 감각, 특히 퍼트와 쇼트게임 감각이 많이 떨어져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경기가 재개되기 전에 경기 감각을 빨리 올리는 게 좋을 거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박성현은 코로나19에 대해 "국민들께서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생활하고 계신데, 저 또한 가슴이 답답하고 꽉 막힌 느낌이다. 팬 분이 이번 대회가 열리면서 막혔던 가슴이 뻥 뚫린 것 같다고 말해주셨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이번 대회를 통해) 모두가 희망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무관중이 아무래도 큰 이슈인 것 같다"는 박성현은 "(KLPGA) 드림투어, 점프투어에서 활동한 기간이 길어서 무관중 경기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 같다"고 답하며 "대회장 방역지침으로 식당에서 앞만 보고 혼자 식사했는데, 아직 적응이 안 되고 어색했다"고 설명했다.

대회 출전하지 못한 기간이 길었던 박성현은 "그동안 체력운동에 집중했다. 시즌 중에는 할 수 없기 때문에 쉬는 기간 중점적으로 했다. 덕분에 근육량도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직접 눈으로 보았던 박성현은 "눈뜨면서 하는 일이 기사 보는 것이다. 세계 상황을 주시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일본 올림픽이 연기된 데 대해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는 마음이 조금 더 컸던 것 같다"면서도 "미뤄진 것에 대해서는 특별한 생각이 없고, 연습시간 늘었다는 것이기에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박성현은 KLPGA 챔피언십 목표에 대해 "무조건 우승이지만, 이번 대회는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윙과 퍼트가 생각대로 나와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14 06:0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