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최혜진 "2연패 욕심나지만, 경기에 집중할래요" [KLPGA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최혜진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코로나 극복,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부제를 달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재개를 알리는 제42회 KLPGA 챔피언십이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 동안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펼쳐진다.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 공식 연습라운드와 함께 포토콜 및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미디어데이 행사는 원래 실내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인해 야외에서 진행됐다. 

박성현, 김세영, 이정은6, 최혜진, 장하나, 조아연 등 6명이 행사에 참가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최혜진은 “KLPGA 챔피언십은 코로나19 이후에 처음으로 재개되는 대회이기도 하고, 지난해 우승한 대회라 많이 기다렸고 설레었다”면서 “준비기간이 길었던 만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전 각오를 밝혔다.

최혜진은 코로나19와 싸우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면서 “응원해주시고 박수 쳐주시는 갤러리 분들 속에서 경기하는 것이 익숙하다. 조용한 환경에서 플레이하는 것이 어색하고, 대회가 아닌 느낌도 들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협회에서 선수를 위해 신경을 많이 써주셔서 불안하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플레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혜진은 “개인적으로 2년 연속 우승 욕심이 나지만, 대회에 적응하는 것에 집중하겠다. 감이 나쁘지는 않지만, 최종라운드까지 잘 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목표에 대해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14 06: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