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허미정 "버뮤다 잔디와 친해지려고 노력中" [LPGA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 허미정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22~25일(한국시간) 나흘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년 마지막 대회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이틀째 2라운드에서 중간합계 6언더파를 쳐 공동 9위로 순위를 끌어올린 허미정은 경기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다 괜찮았다. 드라이버도 좋았고, 아이언도 나쁘지 않았다. 퍼터도 괜찮았다. 그래서 괜찮게 끝낸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퍼터가 오늘보다 조금 더 나아진다면 더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회 전 티뷰론 골프클럽 코스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었던 허미정은 “여기가 버뮤다 잔디인데, 개인적으로 좋아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안 좋아하기보다는 더 친해지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그래도 첫날보다는 좀 더 친해진 것 같고, 남은 이틀 동안 더 친해져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설명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11-24 00:4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