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선두 김소이 "샷 이글 순간을 직접 보니 정말 짜릿해요" [KLPGA 한화클래식2019]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KLPGA 투어 한화클래식 2019 골프대회에 출전한 김소이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나흘 동안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한화 클래식(총상금 14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첫날 낙뢰로 1라운드를 모두 마치지 못했던 대회는 둘째 날도 안개 때문에 시작이 늦어지는 등 이틀 연속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

일부 선수들이 36홀을 끝내지 못한 가운데, 김소이(25)가 이틀째 경기에서 3언더파 69타를 때려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김소이는 “전반 퍼트감이 좋아 버디도 많이 잡았고 샷 이글까지 나와 좋은 흐름을 이어가며 성적을 낼 수 있었다. 끝낼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경기를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다”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1번부터 먼 거리 버디 퍼트 들어가면서 좋은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소이는 코스에 대해 “페어웨이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러프에 빠지면 1타 잃는다는 생각으로 치고 있다”며 “러프가 점점 길어지고 있어서 오늘도 힘들었다. 러프에 들어가면 유틸리티로 100m를 보내기도 힘들다. 러프에 빠지지 않도록 할 것이고, 만약 빠지면 확실히 레이업해서 위기를 막아내겠다”고 설명했다.

김소이는 5번홀(파5)에서 102m 남은 상황에서 피칭웨지로 친 세 번째 샷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칩인 이글을 뽑아내고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곁들였다.

샷 이글에 대해 그는 “홀이 잘 보이는 곳이어서 들어가는 것을 직접 확인했는데 정말 짜릿했다”면서 “샷 이글은 올 시즌 두 번째다. 국내 개막전에서 샷 이글 한번 했고, 투어에서는 세 번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체력 부담에 대해 김소이는 “이번 대회까지 21개 대회 중 20개 대회에 출전해 1번 컷 탈락했다. 그만큼 많은 라운드를 플레이했지만 체력은 괜찮다. 다만 최근에 성적이 좋지 않아 정신적으로 지쳤던 것 있는데 이번 대회에서 잘해서 스트레스를 줄이고 싶다”고 답했다.

K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김소이는 “좋은 기회로 3라운드를 맞이한다. 하반기 시작 전부터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을 목표로 준비했다. 남은 라운드도 차분히 임하면 좋은 성적으로 마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그는 “작년과 재작년 모두 우승 스코어가 13언더파였다. 올해도 10언더 이상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8-31 05:2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