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효주 "나 혼자 말 많이 하면서 쳤어요…지은희 언니 샷 조언 도움" [KLPGA 한화클래식2019]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KLPGA 투어 한화클래식 2019 골프대회에 출전한 지은희와 김효주 프로. 사진은 LPGA 투어 팀 경기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 한 팀으로 출전했을 때 모습이다. 제공=Gabe Roux/L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나흘 동안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한화 클래식(총상금 14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낙뢰 때문에 경기가 3시간 가량 중단된 뒤 재개되면서 일몰로 1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선수가 3분의 1 정도 되는 가운데,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한 김효주(24)가 선두권에 자리잡았다.

김효주는 첫날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최대한 러프 안 들어가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는데, 페어웨이를 잘 지켜내서 좋은 스코어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효주는 15번홀(파3) 보기를 18번홀(파5) 버디로 만회하며 전반에 이븐파를 쳤다. 후반 들어서자마자 1번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하기 직전에 경기가 중단됐다. 코스로 돌아온 김효주는 1번홀을 버디로 마무리한 뒤 4번(파5)과 9번홀(파4)에서 추가 버디를 잡아냈다.

김효주는 “경기가 오래 중단됐는데, 초반에 편하게 있다가 나가기 30분 전부터 스트레칭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첫날 티샷은 페어웨이를 모두 지킨 반면 그린 적중률은 61.1%로 낮았다. 이에 대해 김효주는 “페어웨이를 잘 지켜냈지만 그린을 미스했다. 샷이 조금 흔들렸다”면서 “전반 8개 홀에서 벙커에 4번이나 들어갔다. 후반에 들어가면서 벙커에 안 넣도록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2주 연속 한국 대회에 출전 중인 김효주는 “친한 언니들, 친구들을 볼 수 있어 재미있다. 잘 쳐서 우승도 하고 싶긴 하지만, 반가운 마음도 크다”며 “재밌게 얘기도 하고 싶은데, 메이저 대회다 보니 다른 선수들은 진지하더라. 나 혼자 말 많이 하면서 쳤다”고 털어놨다.

김효주는 2014년 한화 클래식을 포함해 KLPGA 회원으로 출전한 국내 대회에서 9승을 기록했고, 아마추어 때 비회원으로 초청 출전한 대회 우승까지 합하면 10승을 달성했다. 

2016년 12월 중국에서 열린 KLPGA 투어 현대자동차 중국여자오픈 우승 이후 승수를 추가하지 못한 김효주는 “첫날 잘 친 것이 극히 드문 경우다. 편하게만 치면 마지막까지 잘할 수 있을 듯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선전하는 이유에 대해 김효주는 “샷이 작년, 재작년보다 좋아져서 찬스가 많이 온다”며 “나는 그린에 올라가기만 해도 찬스라고 생각한다. 올해 조금 더 핀에 가깝게 붙이면서 더 좋은 기회가 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효주는 이번 시즌 퍼트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러면서 김효주는 “미국에 가면 레슨을 못 받는데, (지)은희 언니랑 다니면서 언니가 자주 봐줘서 그게 도움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귀찮을 법한데도 스윙을 봐달라면 언제나 봐준다. 대신 은희 언니는 내게 퍼트를 물어본다”고 답했다 또 “언니가 (내가) 우승하면 상금 10%는 코치비로 내놔야 한다고 농담을 한다”고 덧붙였다. 

“(내 경우) 드라이버 비거리는 (그린 적중률에) 크게 영향이 없다고 생각한다. 작년에는 페어웨이에 잘 가도 그린에 못 올렸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선전 원인은 쇼트게임이다. 김효주는 “특히 이번 대회가 집중을 안 하면 타수를 많이 잃을 수 있기 때문에 트러블샷 연습도 하고 쇼트게임을 많이 했다. 자신감이 붙어서 성적이 조금 더 나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8-30 00:0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