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LPGA] 대상·신인왕 '2관왕' 최혜진 "2년차엔 이정은 언니처럼"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2018 KLPGA 대상과 신인왕을 차지한 최혜진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필드를 뜨겁게 달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11월 9~11일 경기도 여주시 페럼 클럽(파72)에서 펼쳐진 ADT캡스 챔피언십으로 2018시즌을 마무리했고, '슈퍼루키' 최혜진(19)은 2관왕을 차지했다.

이번 최종전에서 공동 6위(4언더파 212타)에 오르며 대상 수상을 확정한 최혜진은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시즌 시작 전 목표가 신인왕이었는데 이뤄서 기분 좋고 대상까지 받아서 더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더 욕심이 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최혜진은 “상반기 성적이 좋아서 (상금왕) 욕심도 낫지만 가장 큰 목표인 신인왕을 이뤘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내년에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아쉬웠던 점에 대해 최혜진은 “올 초만 해도 샷 기술이 잘돼 쇼트게임만 보완하면 된다고 여겼는데, 하반기에는 샷도 마음 같지 않아서 힘들게 풀렸다”며 “이제 시즌이 끝났으니 더 열심히 훈련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체력이 떨어져도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스윙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2승이나 올렸던 최혜진은 “아마추어 때는 ‘아마추어니까 그렇게 하지’라는 소리를 들으면 이해가 안됐다. 프로 무대라고 해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프로가 되니 다르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아마추어로 대회 출전하면 잘하면 좋고 안되면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했었는데, 프로가 되니 매주 대회에 출전하고 또 기록이나 상금이 걸려 있는 점이 달랐다”고 설명했다. 또 “작년 가을에 프로 데뷔 후에는 중간부터 시작해서 기록 부분 반영이 안돼 편하게 쳤는데, 올 시즌 풀로 뛰어보니 확실히 다르더라. 스트레스나 압박감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신지애 이후 12년 만에 신인왕에 대상까지 받는 진기록을 세운 최혜진은 “솔직히 이번 대회 앞두고 오지현 언니가 우승하고 내가 톱텐에 들지 못하면 뒤집어 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잘해야 한다는 생각 크다 보니 부담이 많이 돼 1라운드 때 잘 못 쳤다. 걱정스럽다가 어제 잘 풀리고 나서 마음을 편하게 놨다. 기쁘다”고 그간의 심정을 내비쳤다.

자신의 이번 시즌 성적에 90점을 주겠다는 최혜진은 “처음부터 기회가 없었으면 100점인데, 컨디션도 좋았고 기회도 많았는데 (우승을) 놓친 대회가 많아서 10점을 뺐다”며 “주변의 기대도 컸고, 기록이라는 것이 욕심나는 부분이라 나도 모르게 집착이 됐던 것 같다”고 승부근성을 숨기지 않았다.

성공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최혜진은 “올해는 신인왕만 생각했다. (이)정은 언니도 1년 차 땐 아쉬웠고 2년 차 때 잘하지 않았냐”고 되물으며 “저도 그 전철을 밟고 싶다. 6관왕을 할 수 있으면 좋겠고, 무엇보다 상금왕은 꼭 해보고 싶다”고 내년 각오를 밝혔다.

올 시즌 제일 좋았던 기억으로는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우승을 꼽았다. 작년 12월 효성 대회 이후 우승할 수 있던 기회가 많았는데 번번히 놓쳤다가 모처럼 한 우승이라 기쁨이 컸다”고 말했다.

최혜진은 “아직 이벤트 대회도 남았고, 학교도 가야한다. 그리고 개막전 대회와 해외 대회 일정이 추가로 생겨서 동계훈련 일정은 아직 잘 모르겠다”며 “작년보다 시간이 없기 때문에 짧은 시간 내 집중적으로 훈련해야 할 것 같다. 체력 운동을 먼저 하고 이후 기술적인 부분과 쇼트게임을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1-12 00:1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