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몸무게 감량한 최경주 "지구력이 관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2018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포토콜에 참여한 맹동섭, 황인춘, 최경주, 이형준, 이태희, 박진 프로(좌로부터).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이 10월 25일부터 28일까지 경남 김해시의 정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 대회장에서 열린 포토콜 행사다. 

대회 호스트인 최경주(48)를 비롯해 디펜딩 챔피언 황인춘(44),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이태희(34), KB금융 리브챔피언십을 제패한 맹동섭(31), 현재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2위를 달리는 이형준(26), 그리고 PGA 2부투어(웹닷컴투어)에서 활동 중인 박진(39)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 6월 갑상선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뒤 약 5개월 만에 필드에 복귀하는 최경주는 포토콜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에 연습라운드를 소화하며 실전 감각을 되찾는데 중점을 두기도 했다. 

몰라보게 날씬해져서 나타난 최경주는 “많이 회복한 것 같다. 컨디션도 좋기 때문에 대회 끝까지 최선을 다해보겠다. 지구력이 관건이라고 생각한다. 4일 동안 컨디션을 잘 유지하는 것에 대해 초점을 맞출 것이다.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지난 6월에 93㎏이던 몸무게가 80㎏을 살짝 밑돈다고 밝혔다.

최경주는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를 마친 직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병가를 냈다. 딱히 부상이나 병이 있어서가 아니었다. 누적된 피로 때문에 몸이 버텨내지 못했고, 아픈 몸으로 경기를 하다 보니 스윙도 망가져 거리도 나지 않은 것. 병가를 낸 그는 먼저 금식으로 군살을 빼는 작업에 착수했다. 단백질과 채소 위주로 식단도 완전히 바꿨다.

그러나 두 달이 지났을 무렵인 8월초 받은 건강검진에서 갑상선 종양을 발견했다. 다행히 초기라서 일부만 떼어내 갑상선 기능은 유지하게 됐고 항암 치료도 필요 없어 더 몸이 축나는 일도 없었다. 3주 전부터 클럽을 잡은 최경주는 실제 라운드는 23일 연습 라운드가 처음이라고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0-25 01:5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