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메이저 8승째 도전' 박인비 "아빠의 갤러리 그랜드슬램 기대" [LPGA ANA인스퍼레이션]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인비가 28일(현지시간) ANA 인스피레이션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공식 인터뷰에 참가해 답변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30·KB금융)가 29일(현지시간)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80만달러)에서 '아버지의 갤러리 그랜드 슬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회 개막에 앞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인비는 "이번 주에는 엄마, 아빠 그리고 동생까지 모두가 이곳에 왔다"고 밝히면서 "특히 아빠가 '갤러리 그랜드 슬램'을 해보고 싶다는 말씀을 많이 하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즉 박인비가 US여자오픈(2008년, 2013년), 브리티시 여자오픈(2015년),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2013년, 2014년, 2015년)에서 우승했을 때에는 그의 아버지가 관중으로 함께했는데, 2013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을 때만 없었다는 것.
그래서 박인비는 "아빠가 이 대회 우승하는 것을 보면서 '갤러리 그랜드 슬램'을 하고 싶다는 말씀을 하시는데, 만약에 이번 주에 기회가 된다면 부모님 앞에서 우승을 해서 '포피 폰드'에 빠지는 영광을 누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근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박인비는 출전 소감에 대해선 "아무래도 2주 전에 우승했기 때문에 자신감이 생긴 것 같고"고 답했다.

박인비는 "올해 대회 코스가 최근 6, 7년 사이에 가장 상태가 좋은 것 같다. 메이저 대회답게 그린이 빠르고 러프도 긴 편이고, 페어웨이도 좁다"며 "특히 내가 2년 전에 우승했던 코스 세팅과 비슷한 것 같다. 나에게 아주 잘 맞는 코스"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박인비는 드라이브샷 정확도와 바람을 계산한 아이언샷 등을 주요 변수로 꼽았다. 그는 "이 대회는 항상 바람이 변수가 됐다. 올해 월요일, 화요일은 바람이 많이 불어서 걱정이 됐는데, 주말에는 날씨가 괜찮을 것 같다는 예보가 있어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어쨌든 이런 날씨에 대비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아무래도 러프가 길기 때문에 페어웨이에 공을 올려놓는 게 중요하다. 페어웨이가 딱딱한 편이기 때문에 공이 떨어지면 런이 30~40야드까지 생기지만, 러프에 공이 떨어지면 거리도 손해지만 긴 풀에서 샷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정확도에서도 큰 손해를 본다. 이런 점 때문에 티샷이 굉장히 중요한 한 주가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전성기 때 불린 '컴퓨터 퍼트'로 파운더스컵을 제패한 박인비는 "하지만 지난주 대회(기아 클래식)에서는 퍼트가 또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일관성을 유지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회가 장타자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박인비는 "만일 러프가 길지 않다면 그럴 수 있지만 올해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장타자가 아닌 선수들에게도 기회는 열려 있다"고 분석했다.

2015년 8월 브리티시 여자오픈 이후 2년 8개월 만에 메이저 8승째에 도전하는 박인비는 앞으로의 목표와 세계랭킹 1위에 대한 속내도 언급했다.

선수로서 많은 것을 이룬 그는 "최근 몇 년 사이에도 골프를 즐기면서 하겠다고 말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을 때는 즐기지 못했던 것 같다"며 "결과에 연연하게 되면 골프가 잘되지 않을 때 골프가 싫어지기도 한다. 앞으로도 오래 골프를 하려면, 결과에 관계없이 골프 자체를 즐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세계랭킹 9위를 달리는 박인비는 "지금 세계 1위가 아닌 것이 (부담감 측면에서) 저에게는 다행"이라며 "물론 세계 1위가 되는 것도 좋지만 거기에서 내려와 있는 것도 충분히 즐길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3-29 12:2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