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골프 오디션' 뚫은 중학생 유현준 "궁극적 목표는 그린재킷"
코리안투어 대회 첫 출전해 1라운드 이븐파…"예선 통과가 목표"
(인천=연합뉴스) 고미혜기자 mihye@yna.co.kr
7일 인천 드림파크 컨트리클럽 드림코스(파72)에서 개막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티업·지스윙 메가오픈(총상금 5억원)은 처음으로 시도된 '대국민 골프 오디션' 대회다.

'대한민국 남성'이라는 조건 하나만 건 채 참가자들을 모집해 8라운드씩을 도는 두 차례의 스크린골프 예선과 한 차례의 필드예선을 통과한 14명의 선수에게 본선 출전 자격을 줬다.

서울 동북중학교 3학년 유현준(15)은 이 14명 가운데 유일한 아마추어다. 스크린 1차 예선과 최종 예선을 모두 2위로 합격했고 필드 예선에서도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5위를 차지했다.

대회 첫날 가장 첫 조에서 경기를 마친 유현준은 경기 후 "프로님들과 처음 치는 것이라 긴장되고 떨렸다"며 "너무 영광이었고 좋은 자극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유현준은 버디 5개, 보기 1개, 더블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버디 2개로 순조롭게 출발했다가 후반 들어 두 번이나 티샷을 아웃오브바운즈(OB) 지역으로 보내며 더블보기 2개를 범해 타수를 잃었다.

유현준은 "처음 OB로 더블보기를 했을 때는 그래도 이븐파니까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두 번째 OB 났을 때는 큰일 났구나 싶었다"며 "실수를 보완해서 내일은 2언더파 이상은 하고 싶다"고 말했다.

178㎝, 80㎏ 건장한 체격 덕에 앳된 얼굴만 아니면 중학생처럼 보이지 않는 유현준은 초등학교 2학년 겨울방학 때 이모를 따라 골프 연습장에 따라갔다가 재밌어 보여서 한 번 해본 것이 골프 입문의 계기가 됐다.

올해 아마추어 대회 5번 출전해 우승 1번, 준우승 3번을 거두며 국가대표 상비군으로도 선발됐다.

스승의 추천으로 도전한 이번 대회 예선을 위해 한 달가량 스크린골프를 준비한 끝에 수십 대 1의 경쟁을 뚫고 코리안투어 무대에 서게 됐다.

이날 나원철(뉴질랜드), 강민석(26)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 유현준은 "프로님들처럼 따라서만 해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실수를 해도 커버하는 능력이 뛰어나시고 기회가 오면 절대 놓치지 않으시더라"고 말했다.

첫 코리안투어 대회에서 유현준의 목표는 예선 통과.

그렇지만 골퍼로서의 궁극적인 목표는 더 크다.

유현준은 "오르락내리락하지 않고 꾸준히 잘 쳐서 상위권에 드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도 진출해서 누구나 꿈꾸듯 마스터스 대회에 나가 그린재킷도 입어보고 싶다"고 당차게 말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7-09-07 15:5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