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공동선두 도약한 안시현 "딸이 1등하고 오라고 응원해줘요" [KLPGA삼천리투게더오픈]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엄마 골퍼' 안시현(33·골든블루)이 삼천리 투게더 오픈(총상금 9억원) 둘째날 선두권으로 올라섰다.

14일 경기도 용인의 88컨트리클럽 나라·사랑 코스(파72·6,583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2라운드는 전날보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선수들이 타수를 줄이는데 고전했다. 오버파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안시현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적어낸 안시현은 오후 4시 30분 현재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1타를 줄였던 1라운드에서는 공동 24위였다.

지난해 6월 메이저대회 한국여자오픈 정상에 올랐던 안시현은 2004년 엑스캔버스오픈 이후 12년 만의 우승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대폭 순위를 끌어올린 안시현은 "전체적으로 잘 됐다. 생각하는 대로 공을 잘 보냈고, 놓친 퍼트가 몇 개 있긴 하지만 퍼트도 나쁜 편이 아니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안시현은 날씨에 대해 "바람이 어제보다 세서 클럽을 선택하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 또 그린 스피드도 빨랐다"며 "그래도 바람 부는 날을 좋아하고 성적도 더 잘 나기 때문에 크게 지장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안시현은 "아무래도 나이가 있어서 투어 일정을 잘 소화할 수 있도록 동계 훈련에서 체력에 집중했다. 어릴 때부터 체력이 좋은 편이 아니어서 더욱 신경을 썼다"고 이번 대회 좋은 성적의 비결을 설명했다. 다만 “그는 3, 4라운드에서는 (체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느낌이 달라, 연습 시간은 최소화하면서 대회에 집중을 많이 한다”고 털어놨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다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한동안 코스를 떠나있었던 안시현은 2014년 국내 무대로 돌아왔다. 6살배기 딸 그레이스에 대해 안시현은 "더 어릴 때는 '엄마 가지 말라'고 떼쓰고 울었는데 앉혀 놓고 자세히 설명을 해준 뒤에는 이제는 대회에 간다고 하면, 잘 다녀오라고 하면서 '1등 하고 오라'고 응원도 해준다"고 자랑하며 "더 힘이 되는 원동력"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지난해 홍진주와 나란히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엄마 골퍼’ 열풍을 일으킨 안시현은 "요즘 선수들이 조금만 나이가 들면 은퇴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제는 투어 생활을 길게 보고 최대한 오래 운동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4-14 16:3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