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LPGA]1타차로 대회 신기록 놓친 유소연, 그가 남긴 소감은?
이재현 기자 news@golfhankook.com
▲유소연. 사진=메디힐 골프단 제공
[골프한국 이재현 기자] 유소연(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대회 최저타 신기록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아쉬울 법도 했지만 그는 오히려 의연했다.

유소연은 2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아비아라 골프장(파72·6593야드)에서 열린 KIA 클래식 3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8위에 위치했다.

대회 첫 날인 지난 24일 1라운드에서 더블 보기 1개와 보기 2개를 범했던 유소연은 3차례의 버디에도 불구하고 1오버파로 크게 부진했다. 그러나 2라운드부터 양상이 달라졌다. 2라운드에서 1차례의 이글을 앞세워 2언더파로 반등의 불씨를 살렸던 그는 3라운드에서 7언더파라는 대반전에 성공한 것.

유소연은 3라운드 전반만 하더라도 순위와 상관 없이 모든 골프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인물이었다. 이날 전반 9개 홀에서만 무려 6개의 버디를 낚은 데 이어 후반 첫 홀인 10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적어냈다.

말 그대로 무서운 기세로 타수를 줄여나갔던 유소연은 단 10번 홀만 마쳤을 뿐인데도 기존의 대회 최저타 기록인 8언더파에 1타차까지 근접했다. 남은 8개의 홀에서 버디 한 차례만 잡아낸다면 기존 최저타 기록과 타이를 이룰 기회를 잡았던 것.

하지만 유소연은 11번 홀(파3)부터 8개 홀 연속 파 행진에 그쳤고 그렇게 대회 최저타 기록과는 연을 맺지 못했다.

대회 신기록 달성이 유력해 보였던 탓에 유소연은 3라운드에서 큰 아쉬움을 느낄 법도 했다. 하지만 그는 오히려 의연했다. 최저타 기록에 신경 썼다가 오히려 경기를 그르칠 것을 우려해 11번 홀부터는 기록 경신에 마음을 두기 보다는 평정심을 유지하는데 온 힘을 쏟았다는 것이 그의 설명.

3라운드 직후, LPGA와의 인터뷰에 응한 유소연은 “많은 사람들은 내가 전반 9개 홀에서 6개의 버디를 잡아낸 것을 지켜 본 뒤, 분명 신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큰 기대를 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좋은 기록을 마주할 때마다, 나는 항상 나 자신에게 말을 건다. 오늘 경기에서도  ‘전반 9개 홀에서 6언더파를 기록했지만 달라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특별하게 어떤 행동을 하려고 들지 마라’라고  홀로 중얼거렸다”라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03-26 16: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