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인터뷰]'선순환 우승' 김효주 "중국은 제 운명 같아요"
2017년 시즌 개막전인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중국 대회 강자임을 재입증한 '차이나 퀸' 김효주(21·롯데)가 올해 마지막 대회이자 새 시즌 첫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하며 2017년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18일 중국 광저우의 사자후 골프장(파72·6,31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년 시즌 개막전인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최종 3라운드. 버디 5개로 깔끔하게 5언더파 67타(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를 적어낸 김효주는 공동 2위인 장하나(24), 임은빈(19·이상 4언더파 212타)을 2타 차로 따돌리며 정상에 올랐다.

김효주의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이다. KLPGA 투어와 중국여자프로골프(CLPGA) 투어가 공동 주관하는 이 대회에서 2012년과 2014년에도 우승컵을 차지한 것을 비롯해 김효주는 KLPGA 투어 개인 통산 10승(아마추어 때 1승 포함) 가운데 중국에서만 5승을 거뒀다.

김효주는 우승 후 기자회견에서 "3승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혀 못 했다. 그냥 올해는 잘 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중국에 나올 때마다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했기 때문에 (한 해를) 잘 끝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말했다. 2013년 이곳 사자호 골프장에서 공동 12위를 기록했던 김효주는 이 코스마저 정복하며 세 개의 다른 골프장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는 "첫 동일 대회 3승 타이틀을 가져서 기분 좋다"면서 "중국은 내 운명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 이유로 "(중국에서 잘하니까) 주변에서도 자신감을 주고, 그 자신감 때문에 또 성적이 잘 나오는 것 같다. 중국은 점점 더 편해지는 것 같다"며 중국 대회에서 우승에 대한 선순환을 설명했다.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세 번의 우승 중 김효주는 "2012년도는 프로 대회 첫 우승이라 기억에 많이 남는다"면서 "하지만 이날 우승은 2013년도의 안 좋았던 기억을 떨쳤기에 가장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김효주에게 이번 우승은 2016년을 기분 좋게 마무리하고 2017년을 힘차게 시작하는 의미가 있다. 그는 "KLPGA 투어는 이 대회가 2017시즌 개막전이지만, 날짜로만 봤을 때는 2016년 마지막 대회"라면서 "한해 마무리가 좋아서 잘 될 거라는 그런 믿음으로 전지훈련에 임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2017년에는 더 좋은 에너지로 오늘보다 좋은 성적으로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선수에 대한 평가를 묻자, 김효주는 "시간이 지날수록 중국 선수들과 팽팽해지는 것 같다. 펑샨샨(27), 펑시민(21)처럼 실력이 좋은 선수들도 많기 때문에 중국 골프 실력이 안 좋다고 못 느끼고, 또 그렇게 말할 수 없다"며 "평가는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효주는 펑시민과의 인연에 대해서도 밝혔다. "국가대표 때부터 봤고, LPGA 투어에서 함께 플레이 하면서 더 가까워졌다"며 "펑시민이 한국말도 잘하고, 둘 다 드라마를 좋아해서 드라마나 배우 이야기를 하면서 친해졌다. 둘이서만 봐도 어색함이 전혀 없는 그런 사이"라고 말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6-12-18 19:4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