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박인비 골프대회] 김해림 "박성현에 밀렸던 MVP, 올해는 반드시"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1일차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오늘처럼만 치면 이번 MVP는 제 것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올해 첫 승과 함께 시즌 2승을 거두며 최고의 해를 보낸 김해림(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선수들과의 팀 대항전에서 MVP(최우수 선수)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25일 부산 동래 베네스트 골프장에서 열린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1일차 포볼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오늘 팀에서 제일 잘 한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KLPGA 팀 주장 김해림은 "이런 말 하긴 뭣하지만, 제가 제일 낫지 않았나 싶다"고 쑥스러워하며 웃었다.

김해림은 이날 김민선(21)과 호흡을 맞춰 LPGA 팀 지은희(30)-허미정(27)을 2홀 차로 따돌리고 완승을 거뒀다. 특히 김해림은 17번과 18번홀의 연속 버디로 승부를 마무리 짓는 등 포볼 경기 내내 발군의 실력을 뽐냈다.

이어 김해림은 "스트로크 플레이 정규 대회였다면 단독 선두였을 것이다. 감이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LPGA 팀 주장이자 동반 플레이했던 지은희도 "오늘 컨시드를 준 버디만 서너 개는 된다. (김해림이) 정말 잘하더라"고 인정해줬다.

주장을 맡으면서 부담감도 컸다는 김해림은 "선수들이 잘 해주고 있어서 고맙고, 내 나름대로 팀 매치플레이는 자신 있다"며 "마지막 날 싱글 매치는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내일(포섬 경기)은 자신 있다. 오늘처럼만 치면 MVP는 내 것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해림은 작년 이 대회에서 2승을 거뒀지만, 같은 2승을 올린 스타 박성현(23)에게 MVP를 내줬다. 당시 박성현은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박인비(28)에 맞서 3홀을 남기고 5홀 차로 압승을 거두면서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올해는 2017시즌 LPGA 투어 진출 준비로 이번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올해 대회 첫날 KLPGA 팀은 승점 4점을 챙겨 LPGA 팀(승점 2점)을 크게 앞섰다. 김해림은 국내파의 선전 이유로 화기애애한 분위기의 팀워크를 꼽았다.

그는 "KLPGA 선수 모두 모여서 고기 회식도 같이 하고 밥도 많이 먹었다. 해운대 해변에 가서 추억을 남기려고 사진도 찍었다"고 공개하면서 "작년에는 너무 경기만 생각하고 집중해서 긴장을 더 많이 했던 것 같기도 해서 이번에는 편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선수들 연령도 낮고 재미있게 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즐기면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일차 포섬 경기에서 시즌 상금 3위 장수연(22)과 짝을 이뤄 1조로 출발하는 김해림은 "둘 다 올해 첫 승과 2승을 동시에 달성했고, 같은 소속사에 있어 잘 아는 후배"라며 "(장)수연이 성질을 다룰 수 있는 선수는 나밖에 없어서 같이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수연은 "맞다. 나를 컨트롤 할 수 있는 언니"라고 맞장구를 쳤다. 최운정-이미향과의 대결을 앞둔 장수연은 "(최)운정 언니와는 쳐본 적이 있는데, (이)미향 언니와는 처음 만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해림은 선수로서뿐 아니라 주장으로서도 뛰어난 리더십을 보였다. 가장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주장에 뽑혔지만 재치있는 농담과 넘치는 에너지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 매치플레이에서 중요한 조 편성의 결과도 좋았다. "전략이 맞아떨어졌다"는 김해림은 "내일 경기 역시 선수들 장단점을 잘 파악해 조 편성을 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6-11-25 20:2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