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PGA 양휘부 회장, 4년간의 임기 마쳐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KPGA 제17대 양휘부 회장.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4년간의 임기를 마치는 제17대 양휘부 회장이 30일 경기도 성남시 KPGA빌딩에서 퇴임식을 가졌다. 

그는 2015년 11월 KPGA 회장으로 당선돼 2016년부터 2019년까지 KPGA 수장으로서 역할을 해왔다.

양휘부 회장은 퇴임식에서 “그동안 믿고 따라줘서 고마운 마음이다”라며 “한국프로골프의 발전을 위해서 신임 구자철 회장과도 지금처럼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지난 4년 동안 때로는 시련에 부딪히는 일도 있었고 어떨 때는 외롭기까지 했지만 투어에서 활동하는 젊은 선수들과 발전 방향에 대해 끊임없이 소통하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12-31 06:1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