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2017년 한국 골프 시장 규모 12조4천억원…연간 7% 성장
(서울=연합뉴스) 김동찬기자 emailid@yna.co.kr
2017년 기준 한국 골프 시장 규모가 약 12조원을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재단법인 유원골프재단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국골프산업백서 2018' 발간식 행사 발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 골프 시장 규모는 12조4천28억원으로 집계됐다.

소비자가 스포츠를 관람하는 '관람 시장'과 직접 스포츠에 참여하는 '참여 시장'을 합친 '본원 시장'의 규모는 전체의 39.8%인 4조9천409억원, 이러한 '본원 시장'에서 파생되는 다양한 시장을 뜻하는 '파생시장' 규모는 60.2%인 7조4천619억원이다.

이는 2016년 11조5천866억원에 비해 약 7% 성장한 수치로 유원골프재단 측은 "한국 경제가 저성장 국면에 들어섰고 세계골프산업이 정체된 점을 고려할 때 주목할 만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날 발간한 골프산업백서에서는 필드 골프, 스크린골프, 대회, 용품, 시설, 유통 등 골프와 관련된 모든 산업군의 시장 규모와 가치를 분석했다.

본원 시장 중에서는 관람 시장(19억원)에 비해 직접 골프를 치는 참여 시장(4조9천390억원)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본원 시장별 규모 순위는 필드 골프 시장이 전체 57.4%인 2조8천382억원을 기록했고 스크린골프 시장은 전체 25.9%인 1조2천819억원, 실외연습장 6천344억원(12.8%) 등으로 조사됐다.

골프연습장 이용자 2천77명을 대상으로 한 골프 관련 소비지출 행태 조사 결과 필드 골프의 경우 연간 6∼10회 골프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22.7%로 가장 많았고 5회 이하라는 답변이 20.8%로 그다음이었다.

백서는 또 '스크린골프 시장의 혁신과 성장'을 주요한 변화 흐름으로 지목했다.

백서는 "시뮬레이터 기기를 활용한 스크린골프 시장은 한국에만 존재하는 독특한 시장"이라며 "20·30대가 골프 인구로 유입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백서는 아마추어 시장이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백서에 따르면 "초·중·고 선수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다"며 "이는 학령인구 감소 탓이기도 하지만 학생 선수의 수가 그보다 더 빠른 속도로 줄고 있기 때문에 유망한 선수들의 축소는 프로 시장의 축소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유원골프재단은 백서를 국내·외 도서관에 무료로 기증하고 재단 인터넷 홈페이지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9-05-15 15: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