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업계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PGA] 남자프로골프, 2018년 총상금 역대 최대 141억원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KPGA 코리안투어 2018년 일정. 표=골프한국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올 시즌 박진감 넘치는 명승부로 골프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가 2018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는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까지 조율이 완료된 데 따르면, 2018년 KPGA 코리안투어는 17개 대회에 총상금 141억원 규모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 시즌 19개 대회보다 2개 감소했지만, 총상금은 1억5,000만원 증가됐다.

아울러 이날 발표된 대회 수에는 시즌 최종전인 카이도골프 투어챔피언십만이 포함되어 있을 뿐, 카이도골프코리아가 후원하는 대회가 모두 빠져 있다.

KPGA는 "현재 카이도골프코리아와 2018시즌 대회 개최를 논의하고 있으며, 3개 대회의 개최 시기와 장소 등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또 "카이도 시리즈 3개 대회가 성사될 경우 총 20개 대회, 총상금 156억원 규모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7시즌 카이도골프코리아는 총 8개 대회를 개최하면서 카이도시리즈를 출범시켜 남자골프에 큰 힘이 됐다.

2017시즌 열린 대회 가운데 티업·지스윙 메가오픈과 유진그룹/올포유 전남오픈,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은 내년에 개최되지 않는다.
하지만 지난 21일 KPGA 코리안투어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체결한 KB금융 챔피언스컵(가칭)을 비롯해 KPGA 인비테이셔널(가칭), 셀러브리티 프로암이 신설됐다.
또한 카이도시리즈로 열렸던 온리 제주오픈과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다이내믹 부산오픈은 다음 시즌 단독 개최로 대회를 이어간다.

특히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대회와 유사한 방식으로, 국내외 유명인사와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즉 기존의 전통적인 대회 운영 방식만을 고수하지 않고, 재미와 박진감으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최경주가 호스트를 맡고 있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이 10억원으로 증액되면서 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도 7개에서 8개로 늘어났다. 총상금 15억원으로 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많은 상금을 내건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올해 9월에서 내년 5월로 자리를 옮겨 팬들을 맞이한다.

시즌 개막전과 최종전은 올 시즌과 같은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4월19~22일)과 카이도골프 투어챔피언십(11월1~4일)으로 확정됐다.

또한 5월 제37회 GS칼텍스 매경오픈과 6월 코오롱 제61회 한국오픈은 대한골프협회와 아시안투어 공동주관 대회이고, 9월 제34회 신한동해오픈은 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 공동주관 대회다.

10월 18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더 CJ컵 앳 나인브리지는 PGA 투어 주관 대회라, KPGA 투어에는 집계되지 않는다.

KPGA 양휘부 회장은 “작년에 이어 이번에도 시즌 종료 후 해를 넘기지 않고 다음 시즌 일정을 발표하는 것은, 선수들이 한 해 일정을 조율하는 데 도움을 주고, 우리 스스로도 한발 앞서 시즌을 준비하며 전력을 다하기 위해서”라며 “아직 논의 중인 몇몇 대회들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협의를 마무리해 차질 없이 대회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12-27 17: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