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골프 여제’ 박인비의 꾸준한 선행
[골프한국] ‘골프 여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남수단 톤즈 주민들을 위해 사단법인 희망의 망고나무(이하 희망고)에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000만원을 후원했다.

남수단 톤즈 주민들의 자립을 돕는 국제 비영리단체 희망고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희망고는 망고나무심기와 묘목 배분, 망고 관련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복합교육자립센터인 '희망고 빌리지'를 세워 직업교육도 시행 중인 단체다.

이보다 앞서 박인비는 지난달 29일 난치병 아동을 위한 ‘희망의 버디’ 기금을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에 기부했다.

2008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난치병 아동들의 소원 성취 비용 3,800만원을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에 기부한 박인비는 매년 버디를 할 때마다 2만원의 기부금을 적립, 현재까지 후원한 금액만 9,000만원에 이른다고 알려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6-01-05 16:5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