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LPGA]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1R 잔여경기 후 순위는?
김효주·김지영2·박현경·안소현·오지현·유현주 프로 등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대회에 출전한 김효주, 김지영2, 박현경, 안소현, 오지현, 유현주 프로(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6월 25일부터 28일까지 경기도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 가든-팰리스(파72·6,605야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4,000만원)이 펼쳐지고 있다.

대회 이틀째인 26일(금요일). 오전 7시 30분부터 1라운드 잔여경기가 진행됐다.

전날 경기가 오전에 내린 비와 짙은 안개로 인해 티오프 시간이 예정보다 3시간 늦어졌고, 오후 7시 58분 일몰 중단됐다. 그 결과, 출전선수 132명 가운데 기권한 2명을 제외한 28명이 1라운드를 마치지 못했다.

이날 잔여 3개 홀에서 나란히 1타씩 더 줄인 김지영2(24)와 지한솔(24)이 7언더파 65타로 1라운드를 마무리, 전날 경기를 끝낸 김효주(25)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지영2는 5~8번홀 4연속 버디를 포함해 버디만 7개를 잡아냈고, 김효주도 보기 없이 7타를 줄였다. 지한솔은 버디 9개에 보기 2개를 엮었다. 

그 뒤로 김지현(29), 박현경(20), 김아림(25), 김소이(26)가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다. 김지현은 통산 6번째, 김아림은 통산 2승째, 그리고 박현경은 시즌 두 번째 우승에 각각 도전한다. 김소이는 생애 첫 승을 기대한다. 4명 모두 첫날 18홀을 돌았다.

특히, 올 들어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KLPGA 투어 장타 1위 김아림도 오랜만에 보기 없는 플레이로 버디만 5개 기록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채윤(26), 최민경(27), 이소미(21), 안나린(24) 등 6명이 4언더파 68타를 적어내 공동 8위에 랭크됐다.

전날 16개 홀에서 4언더파 공동 8위를 달렸던 안소현(25)은 이날 잔여 두 홀 가운데 17번홀(파4)에서 보기가 나왔다. 결국 공동 14위(3언더파 69타)로 밀렸다. 

첫날 1라운드 전반에 이븐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던 안소현은 10, 11, 12번홀에서 3홀 연속 버디를 몰아치고 14번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하는 등 상승세를 탔으나 일몰로 경기를 중단했다. 

2020시즌 1승씩 거둔 이다연(23)과 이소영(23)도 3언더파로 출발하는 등 공동 14위에 무려 13명이 동률을 이루었다. 

K-랭킹 1위를 달리는 임희정(20)과 신인상 포인트 1위에 올라있는 유해란(19), 재미교포 노예림(19)은 2언더파 70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선두에 5타 차 공동 27위다.

이 대회에서 두 차례 정상을 밟았던 오지현(24)은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43위에 자리했다. 배선우(26), 박결(24), 이정민(28), 현세린(19)도 같은 순위다.

2015년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오른 장하나(29)는 이븐파 72타를 적어내 공동 66위에 랭크됐다. 김민선5(25), 김자영2(29), 홍진주(37), 안시현(36)도 동일하다.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조정민(26)과 준우승에 힘입어 올해 추천 선수로 참가한 한상희(30)는 나란히 1오버파 73타, 공동 84위로 부진했다.

최근 대회에서 연달아 컷 탈락 고배를 마셨던 유현주(26)는 4오버파 76타를 기록, 118위로 처졌다. 

한편, 이어지는 2라운드는 첫 조가 오전 8시 20분에 출발했다.

추천 기사: '돌아온' 노승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첫날 공동 5위

추천 기사: 버바 왓슨 "동반 선수가 누구냐에 따라 2벌타 느낌" [PGA]

추천 칼럼: 골프는 '트라우마의 지뢰밭'…탈출 방법은?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6-26 09:2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