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돌아온' 노승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첫날 공동 5위 [PGA]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노승열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3개월여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나선 노승열(29)이 첫 라운드에서 인상적인 경기를 선보였다.

군 복무를 마치고 올해 PGA 투어에 복귀한 노승열은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와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2월 피닉스 오픈, 3월 초 혼다 클래식까지 출전한 4개 대회 연속 컷 탈락해 공백을 실감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모습을 드러낸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740만달러)에서는 전혀 달랐다. 

26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이랜즈(파70·6,84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 6언더파 64타를 때렸다.

노승열은 필 미켈슨(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과 공동 5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정확하게 코스를 공략한 1번홀(파4)에서 1.2m 기분 좋은 버디로 시작한 노승열은 2번홀(파4)에서는 6m 가까운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2온을 하지 못한 3, 4번홀(이상 파4)에서 파를 지키는 등 8번 홀까지 파 행진했다.

과감하게 깃대를 조준한 9번홀(파4)에서 1.9m 버디를 추가한 노승열은 11번(파3), 13번홀(파5)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추가했다. 특히 11번홀에서는 10m가 넘는 버디 퍼트를 홀에 떨어뜨렸다. 그리고 18번홀(파4)에서 약 2m 버디로 마무리했다.

2012년 시즌 PGA 투어에 본격 진출한 노승열은 2014년 취리히 클래식에서 1승을 기록했다.

10언더파 60타를 몰아친 매킨지 휴즈(캐나다)가 선두로 나선 가운데, 세계랭킹 1위 로리 맥길로이(북아일랜드)가 공동 2위에서 추격했다.

추천 기사: 첫날 희비 엇갈린 골프스타 안소현·유현주 프로 [KLPGA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추천 기사: 버바 왓슨 "동반 선수가 누구냐에 따라 2벌타 느낌" [PGA]

추천 칼럼: 골프는 '트라우마의 지뢰밭'…탈출 방법은?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6-26 07:2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