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LPGA]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3R 순위는?…오지현·김효주·박채윤·최혜진·김해림·박현경 프로 등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년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우승상금 2억5,000만원)에 출전한 오지현, 김효주, 박채윤, 최혜진, 김해림, 박현경 프로(상단 좌측부터 시계방향).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6월 18일부터 21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USA-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2·6,929야드)에서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5,000만원)가 펼쳐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대회도 관중 없이 진행되는 가운데 한국과 미국, 일본을 주 무대로 뛰는 선수들 144명이 참가했고, 36홀이 끝난 후 공동 62위까지 상위 77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버디가 쏟아진 1·2라운드 때보다 다소 어려워진 사흘째 20일에도 6언더파 66타가 한 차례 나왔다. 

무엇보다 '해외파' 대 '국내파'의 우승 경쟁은 치열해졌다. 공동 6위까지 상위 8명 중에서 해외파 4명(유소연, 김효주, 고진영, 김세영)과 국내파 4명(오지현, 박채윤, 최혜진 김해림)이 박빙이다.

리더보드 최상단은 1~3라운드 중간 합계 12언더파 204타의 성적을 낸 유소연(30)이 차지했다. 둘째 날 단독 1위로 올라선 유소연은 이날 버디 3개에 보기 2개로 1타를 줄였다.

2018년 한국여자오픈에서 메이저 타이틀을 차지했던 오지현(24)이 1타 차 단독 2위를 유지한 채 2년 만에 패권 탈환 가능성을 부풀렸다.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기록, 11언더파 205타가 됐다.

선두에 3타 뒤진 9언더파 207타, 단독 3위에는 김효주(25)가 자리했다. 3라운드에서 4타를 줄인 김효주는 공동 8위에서 5계단 순위를 끌어올려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최혜진(21)과 박채윤(26)이 7언더파 209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다. 특히 3라운드 '데일리 베스트'인 6언더파 66타를 몰아친 박채윤은 공동 28위에서 24계단 뛰어올랐다. 10번홀(파5)에서 이날 유일한 이글을 잡아낸 데다 버디 4개를 추가했고, 보기 없는 깔끔한 플레이가 돋보였다.

고진영(25), 김세영(27), 김해림(31)은 똑같이 1오버파 73타 성적표를 제출하고 공동 6위(6언더파 210타)를 기록했다. 세 선수 모두 버디 2개와 보기 3개씩을 적어내 전날보다 3계단씩 하락했다. 

KLPGA 투어 2년차 조아연(20)과 임희정(20), 루키 유해란(19), 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민영2(28), 그리고 박지영(24)과 서연정(25)이 4언더파 212타를 적어내 두터운 공동 9위 그룹을 형성했다. 이들 중 3언더파 69타를 친 조아연은 공동 28위에서 19계단 도약했다.

이정은6(24)는 반등하지 못한 채 10위권에 머물렀다.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잃어 공동 11위에서 공동 15위(3언더파 213타)로 주춤했다. 또 다른 공동 15위 정윤지(20)는 3라운드 10~13번홀에서 4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눈길을 끌었다.

메이저 2연승에 도전했던 박현경(20)은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공동 20위(2언더파 214타)에 자리했다. 12번홀(파3) 더블보기에 발목이 잡혔고, 13번홀(파4)에서 보기가 이어졌다. 나머지 홀에서는 버디 4개를 추가했다.

일본을 주 무대로 뛰는 이보미(32)와 LPGA 투어 신예 재미교포 노예림(19)은 나란히 공동 27위(1언더파 215타)다. 둘은 이번 대회 처음 '언더파'를 만들었다. 노예림은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3언더파 69타를 쳤고, 이보미는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작성했다.

2017년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김지현(29)을 비롯해 지은희(34), 배선우(26) 등은 이븐파 공동 31위에 랭크됐다.

디펜딩 챔피언 이다연(23)은 사흘 합계 3오버파 219타를 기록, 박결(24), 김보아(25) 등과 공동 51위에 머물렀다. 2연패가 어려워진 이다연은 3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엮어 하루에 4타를 잃었다. 

추천 기사: '미친 퍼팅감' 웹 심슨, RBC 헤리티지 2R 단독1위 도약 [PGA]

추천 기사: 한국선수 6명 전원, RBC 헤리티지 컷 탈락…임성재·안병훈도

추천 칼럼: 라운드 요청을 거절한 후 무슨 일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6-21 05:5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