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유소연, 한국여자오픈 3R 선두…오지현·김효주는 맹추격 [K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유소연 프로(사진제공=Golf Australia)와 오지현, 김효주 프로(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2017년 세계 일인자에 등극했던 유소연(30·현재 세계18위)이 지금까지 갖지 못했던 한국 내셔널 타이틀에 성큼 다가섰다. 

2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계속된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우승상금 2억5,000만원) 셋째 날. 유소연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첫날 6언더파 공동 2위로 출발한 뒤 전날 2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단독 1위로 올라섰던 유소연은, 사흘 중간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적어내 선두 자리를 지켰다. 

오지현(24)도 1타 차 단독 2위(11언더파 205타)를 유지했다. 

이날 유소연과 같은 조에서 동반 대결한 오지현은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 3개를 기록했다. 

단독 3위로 올라선 김효주(25)가 3타 차로 유소연을 추격했다. 김효주는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9언더파 207타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9승을 쌓은 유소연은 국내 통산 10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공교롭게도 최종일 우승을 다투게 될 2, 3위 두 선수가 이 대회 역대 챔피언이다.

정규투어 6차례 우승 트로피를 수집한 오지현은 2018년 한국여자오픈 정상을 차지했고, 2주 전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우승으로 국내 통산 11승(아마추어 1승 포함)을 달성한 김효주는 2014년 이 대회 우승 경험이 있다.

추천 기사: '미친 퍼팅감' 웹 심슨, RBC 헤리티지 2R 단독1위 도약 [PGA]

추천 기사: 한국선수 6명 전원, RBC 헤리티지 컷 탈락…임성재·안병훈도

추천 칼럼: 라운드 요청을 거절한 후 무슨 일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6-20 16:3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