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서러웠던 박현경, 짜릿한 첫 우승으로 메이저퀸 등극 [KLPGA 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 2020년 KLPGA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박현경 프로가 최종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매년 실력파 루키들이 쏟아지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신인상을 차지하는 것은, 조금 과장해서 별을 따는 것만큼 어렵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박성현(27)과 현재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는 고진영(25)을 비롯해, 한국-미국-일본 3대 메이저 대회를 제패한 전인지(26), 극적인 우승 드라마로 팬들에게 놀라움을 주는 승부사 김세영(27)도 국내 무대에서는 신인왕 타이틀 주인공이 아니었다.

2019년도 어느 시즌보다 신인상 경쟁이 뜨거웠다. 투어 '역대급'이라는 얘기가 나왔을 정도다.  

우승 횟수는 임희정(20)이 3승으로 많았지만, 신인 포인트 1위는 시즌 2승의 조아연(20)이었다. 큰 기복 없이 꾸준히 상위권에 입상하면서 데뷔 동기들을 따돌렸다. 

임희정 등과 국가대표로 함께 뛰었던 박현경(20)은 큰 기대 속에 루키 시즌을 시작했지만 우승 없이 신인 포인트 3위로 마무리했다. 임희정과 조아연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때 옆에서 지켜보는데 그쳤다. 

이번 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우승 경쟁을 벌인 선수는 '2년차 징크스'를 무색하게 만든 박현경과 임희정 프로.

산길-숲길 코스(6,601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최종 라운드. 3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임희정과 공동 2위에서 추격한 박현경은 챔피언조에서 정면 승부를 벌였다.

전반 9개 홀이 끝났을 때만 하더라도 임희정과 배선우(26)의 우승이 가까워지는 듯했다. 중간 성적 16언더파를 적어낸 임희정이 단독 선두를 유지했고, 같은 조에서 동반한 배선우가 15언더파 2위, 박현경이 14언더파 단독 3위.

임희정은 9번 홀까지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였고, 배선우는 깔끔하게 버디 3개를 골라내며 1타 차로 따라붙었다. 박현경은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곁들였다.

그러나 후반 들어 분위기가 급변했다. 

11번홀부터 13번홀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낸 박현경이 중간 성적 17언더파 단독 선두로 치고나갔다. 임희정은 버디와 보기 1개를 바꿔 후반에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배선우는 1타를 줄이는데 만족했다.

그 결과, 박현경은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메이저 무대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박현경은, 그동안의 설움을 말끔히 씻어낸 채 첫 우승 상금 2억2,000만원을 차지했다.

4년 만의 KLPGA 챔피언십 정상 탈환을 노렸던 배선우는 18번홀(파4) 버디에 힘입어 임희정과 공동 2위로 마무리했다. 임희정은 17번 홀까지 박현경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마지막 홀에서 파로 홀아웃했다.

관련 기사: 동기 임희정과 우승 경쟁 박현경 "나 자신과의 싸움이 될 듯"

추천 포토: 유현주 프로, 온몸에서 느껴지는 강력한 파워샷

추천 칼럼: 골프는 대결 아닌 '해법'의 스포츠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17 15: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