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LPGA] 박성현, 블루베이 첫날 공동 23위…최운정은 강풍 뚫고 4위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성현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10번째 우승에 앞장선 박성현(25)이 중국 하이난성 링수이의 강한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에 뒷심을 발휘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지난주 일본 대회를 건너뛰고 열흘 만에 대회에 나온 박성현은 7일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 골프클럽(파72. 6,675야드)에서 열린 블루 베이 LPGA(총상금 21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올해 마라톤 클래식에서 LPGA 투어 첫 승을 신고한 티다파 수완나푸라(태국)가 4언더파 68타를 쳐 선두로 나선 가운데 박성현은 5타 뒤진 공동 23위로 출발했다. 

초반 2번 홀까지 보기-버디를 맞바꿔 제자리걸음한 박성현은 3번홀(파5)과 9번홀(파4), 11번홀(파3)에서 잇달아 파 퍼트를 놓치면서 한때 3오버파로 40위권까지 밀렸다. 하지만 13번홀(파4) 버디로 분위기를 전환한 뒤 18번홀(파5)에서 추가 버디를 잡으며 2라운드를 기약했다. 이날 그린 적중률은 66.7%에 퍼트 수는 31개.

1라운드에서 언더파를 적어낸 선수는 공동 10위까지 14명뿐이다. 최운정(28)이 2언더파 70타, 공동 4위로 한국 선수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1-07 16:5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