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PGA] 정재현, 프로 데뷔 12년 만에 첫 우승
조민욱 기자 news@golfhankook.com
정재현.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조민욱 기자] 산전수전 겪은 정재현(33)이 한국프로골프(KPGA) 2부 투어인 챌린지투어 2018시즌 10회 대회(총상금 8,000만원, 우승상금 1,600만원)에서 프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9일과 10일 양일간 충북 청주시 그랜드 컨트리클럽(파72. 6,165야드)에서 열린 대회에서 첫날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낚은 정재현은 6언더파 66타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대회 이틀째인 마지막 2라운드에서 정재현은 전반에 버디만 6개를 골라내며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다. 후반에도 11번과 12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았고,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최종합계 15언더파 129타의 성적을 낸 정재현은 2006년 KPGA 입회 후 12년 만에 값진 우승을 일궜다.

정재현은 “첫 우승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아직 우승한 게 실감나지 않고 얼떨떨하다”면서 “사실 올해 왼쪽 승모근과 견갑골 쪽에 부상을 당해 컨디션이 좋은 상태는 아니었다. 하지만 욕심 부리지 않고 현재에만 집중하면서 샷을 했는데 결과가 좋아 덜컥 우승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재현은 2007년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얻은 뒤 이듬해인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기까지 순탄한 골프 인생을 걸어왔다. 하지만 코리안투어는 결코 만만하지 않았다. 첫해 드라이버 입스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하며 고생했고 이후 입스는 2013년까지 계속해서 그를 괴롭혔다. 설상가상으로 2012년 집안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부담까지 생겼고, 이후 투어 생활과 레슨을 병행해왔다.

또한 정재현의 가족 중 아버지와 동생(정규창.25) 역시 KPGA 프로로 골프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정재현은 “나는 아버지께 레슨을 받았는데, 지금은 내가 동생을 가르치고 있다”며 웃어 보였다.

아울러 개명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그는 “2016년 ‘정원’에서 ‘정재현’으로 개명했다. 정재현으로 개명한 뒤 일이 술술 잘 풀리고 있는 느낌”이라고 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8-11 01:3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