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40대 골프선수 징역형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아내의 내연남을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골프선수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정원석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골프선수 A(40)씨에게 징역 7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협박 혐의로 기소된 A씨 아내의 내연남 B(43)씨에 대해서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인천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아내의 내연남 B(42)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르고 손으로 얼굴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보다 앞서 B씨는 지난해 4∼6월 내연녀인 A씨의 아내에게 수차례 전화해 "남편에게 우리 사이를 알리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았다.

재판부는 A씨에 대해 "피고인은 범행 전 미리 흉기를 준비했고 피해자의 상처도 크다"면서도 "B씨에게 귀책사유가 있고 피고인의 가정이 파탄 나는 등 그동안 누려온 많은 것을 상실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2-12 07:2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