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배선우, JLPGA 최종전 리코컵 공동10위로 '톱10'…신지애는 '4연속 보기' 아쉬워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2020년 마지막 대회인 'JLPGA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에 출전한 배선우, 신지애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타이틀 방어에 나선 배선우(26)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2020시즌 마지막 라운드에서 강풍을 뚫고 순위를 끌어올렸다.

29일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시 미야자키 컨트리클럽(파72·6,543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총상금 1억2,000만엔) 대회 마지막 날에도 강한 바람이 코스를 강타했고, 출전 선수 37명 가운데 6명만 언더파를 적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적어낸 배선우는 이틀 연달아 이븐파 72타로 막아내 나흘 합계 2언더파 286타를 쳤다. 전날 공동 13위에서 공동 10위로 올라섰고, 전미정(39), 이지희(41)와 동률을 이루며 톱10에 들었다.

다만, 13번 홀까지 버디만 2개를 골라내 공동 6위를 달렸던 배선우는 14~17번 홀 사이에 쏟아진 보기 3개가 아쉬웠다. 그러나 올해 마지막인 18번홀(파4)에서 기분 좋은 버디로 홀아웃했다. 

프로 통산 60승에 도전했던 신지애(32)는 이틀 연달아 강풍에 뒷덜미가 잡혀 공동 17위(2오버파 290타)로 밀렸다. 전날 3라운드 때는 3타를 잃었고, 이날은 버디 2개와 보기 6개로 4오버파 76타를 작성했다. 

2번홀(파5) 버디로 출발은 좋았으나 바로 3번홀(파4)에서 보기가 나왔다. 그리고 이어진 6번홀(파4)까지의 4연속 보기로 순위가 미끄러졌다. 다소 안정을 찾은 신지애는 12번홀(파3) 보기를 13번홀(파5) 버디로 만회한 뒤 18번홀에서 보기를 추가했다.

반면, 이민영(26)은 최종라운드 ‘데일리 베스트’인 4언더파 68타를 몰아쳐 공동 28위에서 단독 16위(1오버파 289타)로 올라섰다.

이날 이븐파를 적어낸 하라 에리카(일본)가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 우승 트로피와 우승상금 3,000만엔을 차지했다. JLPGA 투어 메이저대회 나흘 내내 단독 1위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추천 기사: 코로나 위기 속에서 상생을 모색하는 PGA·유러피언 투어, 전략적 제휴 체결

추천 기사: 일본 골프 꿈나무에게도 귀감이 되는 신지애

추천 칼럼: '배반의 스포츠' 골프의 잔인함이여!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1-29 16:1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