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효주, '메이저 우승' 향한 질주…임희정·이정은6·허미정·이소미의 추격전 [KLPGA KB금융 스타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 출전한 김효주, 임희정, 이정은6, 허미정, 이소미, 최혜진, 고진영, 박현경 프로가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우승상금 2억4,000만원) 사흘째 경기가 17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 북-서코스(파72)에서 계속되었다. 

본선에 진출한 67명 가운데 54홀 중간합계 '언더파'를 작성한 선수는 1위부터 단독 6위까지 6명뿐이고, 3라운드에서 언더파를 작성한 선수도 6명이다.

지난 주말 KLPGA 투어 4년차에 첫 우승을 달성한 안나린(24)이 3라운드까지 10타 차 단독 1위를 독주한 것과 동일하게 이번 주에도 큰 타수 격차가 재연되었다. 

국내 무대 평정에 나선 김효주(25)가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3라운드 경기에서 10타 차 선두를 질주했다.

사흘 동안 나 혼자 다른 코스에서 경기하는 듯, 넘볼 수 없는 경기력을 발휘한 김효주는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였고,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해 4명의 공동 2위(2언더파 214타)를 멀찍이 따돌렸다.

김효주는 지난 6월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연장전에서 김세영(27)을 제치고 우승, KLPGA 투어 통산 11승(아마추어 1승 포함) 고지에 올랐다. 

만약 18일 치를 최종라운드에서 국내 무대 12번째 트로피를 차지한다면, 상금과 대상, 평균타수 1위를 싹쓸이했던 2014년에 이어 6년 만에 KLPGA 투어 1인자에 오를 유리한 상황을 만들 수 있다.

과거 KLPGA 투어 대회에서 마지막 날 최다 타수가 뒤집힌 우승 기록은 8타로, 3차례 있었다. 2009년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 유소연(30), 2018년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배선우(26)와 SK네트웍스·서경 레이디스 클래식 박결(24)이 8타 차를 극복하고 역전 우승했다.

KLPGA 투어 5개 메이저대회 가운데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과 한화 클래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다. 앞서 5월 KLPGA 챔피언십에서 박현경(20), 6월 한국여자오픈 유소연이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김효주가 올해 마지막 메이저 우승을 차지한다면, 평균타수 1위 굳히기에 나설 수 있고, 현재 4위인 상금 부문과 5위인 대상 포인트에서도 단숨에 선두권으로 뛰어오른다.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도 쟁쟁하다. 대회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디펜딩 챔피언 임희정(20)을 비롯해 '해외파' 이정은6(24), 허미정(31), 그리고 3라운드 마지막 홀에서 샷 이글을 터트린 이소미(21)가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은 임희정과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이정은6는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적었다. 허미정은 초반 2번홀(파4)에서 나온 더블보기 여파로 2오버파 74타를 작성했다.

이소미는 17번 홀까지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다 18번홀(파5) 페어웨이에서 친 세 번째 샷이 65.8야드를 날아가 이글이 되었다. 이소미의 68타는 3라운드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다.

시즌 첫 우승을 기대하는 최혜진(21)이 1언더파 215타, 단독 6위로 최종라운드를 맞는다.

이정민(28)은 3~5번홀 3연속 버디, 12번홀 더블보기 등 온냉탕을 오간 끝에 2타를 줄여 공동 7위(이븐파 216타)로 13계단 도약했다. 3라운드 김효주와 정면 승부에서 4타를 잃은 고진영(25)고 공동 7위다.

첫날 공동 선두였던 장하나(28), 박주영(30)은 1오버파 217타를 쳐 공동 9위에 자리했다. 상금 1위 박현경, 신인상 포인트 1위에 올라있는 유해란(19)은 2오버파 218타로 공동 13위다.

지난주 우승으로 자신감을 얻은 안나린이 공동 15위(4오버파 220타)로 선전했고, 후원사 대회에서 부활을 기대한 오지현(24)은 공동 19위(5오버파 221타)로 최종라운드를 남겨두었다.

이 대회에서 두 차례 정상을 차지했던 김해림(31)이 6오버파 222타를 쳐 김민선5(25), 조아연(20)과 함께 공동 22위 그룹을 형성했다.

안송이(30), 김지현(29)은 나란히 7오버파 223타로 공동 29위다. 큰 기대를 모은 유소연은 3라운드에서 5타를 잃어 공동 41위(10오버파 226타)로 밀렸다. 안소현(25)은 54위(12오버파 228타)를 유지했다.

추천 기사: '홀인원' 신지애, 1타차 2위로 역전 우승 도전…배선우는 단독3위 [JLPGA 후지쯔 레이디스]

추천 기사: 김시우, 더CJ컵 3R 공동 28위…칩인 이글 안병훈은 38위 [PGA]

추천 칼럼: "캐디는 골프 코스의 하느님이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0-18 07:2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