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샷이글 우승 이창우 "상상 못한 2부투어에서 큰 자극, 소중한 깨달음" [KPGA]
현대해상·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창우 프로.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27일 경기 여주시 페럼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일 경기는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접전 양상이 계속되었다.

나흘 합계 3언더파 285타 성적을 낸 이창우(27), 김태훈(35), 전재한(30)이 연장전에 돌입했고, 네 번째 홀에서 짜릿한 샷 이글을 뽑아낸 이창우가 미루고 미뤄온 프로 데뷔 첫 우승이자 개인 통산 두 번째 코리안투어 우승을 달성했다.

18번홀(파5)에서 계속된 연장 첫 홀에서 보기를 기록한 김태훈이 먼저 탈락했고, 이창우와 전재한은 연장 세 번째 홀까지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그리고 연장 네 번째 홀. 전재한이 먼저 날린 세 번째 샷이 핀 앞 1.5m에 멈춰서면서 절호의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이를 지켜본 이창우가 때린 샷은 핀 앞 2m 거리에 떨어진 뒤 홀을 향해 천천히 굴러들어갔다. 

이창우는 우승 인터뷰에서 “세미 러프에 공이 놓여있었다. 전재한 선수의 공은 페어웨이에 있어 전재한 선수가 더 유리해보였다”며 “핀까지 약 85m 정도 남았고, 60도 웨지를 잡고 정확하게만 치려고 했다. (하지만) 들어갈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이글 상황을 설명했다.

4라운드 정규 마지막 홀인 18번홀과 연장 1, 3차전 때 2m 남짓한 퍼트를 놓쳐 우승을 확정하지 못했던 이창우는 “우승을 정말 하고 싶었다. 프로 데뷔 후 연장전도 처음 경험해 봤고 우승 경쟁도 오랜만이라 정말 많이 긴장됐다”며 “그러다 보니 스트로크도 잘 안되고 집중력도 떨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창우는 “첫 번째 홀에서 보기를 해서 그런지 경기 내내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최대한 정신을 부여잡고 경기했다. 후반에는 스코어도 보지 않았을 만큼 경기에만 신경썼다”고 최종라운드를 돌아보며 “우승으로 ‘이창우가 돌아왔다’라는 것을 증명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 이창우는 “지난해 너무 힘들었다. 그래도 항상 옆에서 자신감을 북돋아주고 응원해준 주변 사람들에게 정말 고맙다. 그 분들 때문에 계속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뭐라고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다. 프로 데뷔 첫 승을 이루게 돼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승이 없었던 7년 중에서도 특히 시드를 잃고 지난 시즌 2부 투어(스릭슨투어)에서 뛰었던 힘들었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이창우는 “초반에는 쉽지 않았다. 투어에 데뷔한 이후 2부 투어에서 경기한다는 것을 상상조차 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현실로 찾아왔고 내 자신을 내려놓아야만 했다”며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할 때 정말 모르는 사람이 다가와서 ‘다시 올라가야죠’라는 말과 함께 사인을 요청한 적도 있다. 큰 자극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그는 2부 투어에 대해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 절심함이 생겼다. 대회에 참가하는 것이 이렇게 소중한지 몰랐다.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지만 일정상 스릭슨투어에 출전할 수 있으면 나갔다. 경기 감각을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화려한 아마추어 시절을 보냈던 이창우는 “아마추어 때는 무조건 경험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부담도 겁도 없이 플레이했다”며 “프로가 되고 난 뒤 처음에는 성적이 좋았다. 하지만 점점 한계가 왔다. 성적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유는 연습 부족이었다. 어렸을 때는 정말 골프 보다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것이 훨씬 좋았다”고 털어놓으면서 “하지만 지난해부터 정말 열심히 연습했고 노력했다. 아마추어 때 큰 기대를 받았다는 부담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여자친구(여채현 씨)인 캐디와 호흡을 맞춘 이창우는 “경기에 들어가면 ‘선수 대 캐디’ 사이일 뿐”이라면서 “이번 대회까지 총 3번 캐디를 해주고 있는데 사전에 그렇게 정해 놨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그는 “그 이상 선을 넘지 말자고 이야기했다. 만나기 전에는 몰랐는데 여자친구가 김우현, 박효원, 고석완 선수의 우승을 이끈 ‘우승 캐디’였다”고 설명했다. 

이창우는 “교제한 지는 1년 정도 넘었고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지난해 부진했을 때 연습장에 가기 싫어하면 항상 집으로 데리러 와서 연습장으로 데려갔다”고 밝히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창우는 신인상은 놓쳤지만, 2015년과 2016년 연속으로 톱10 피니시 공동 1위를 기록했고, 2016년에는 KPGA 최저타수상도 받았다.

“이번 시즌 목표는 시드유지였다”고 밝힌 이창우는 “최근 새로 다시 세운 목표가 PGA 투어 더 CJ컵 출전이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끝나고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3명까지) 정해지기 때문에 제네시스 챔피언십까지는 그 대회에만 집중하겠다”고 단기 목표를 언급했다. 

아울러 “아마추어 시절 마스터스를 출전했는데, 프로 신분으로도 마스터스에 나가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28 06:3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