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17일 개막 메이저 골프대회 US오픈 1R 출발시간?…타이거 우즈·로리 맥길로이·임성재 등 [PGA]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타이거 우즈, 로리 맥길로이, 더스틴 존슨, 임성재 프로 등이 출전하는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제120회 US오픈 1라운드 출발시간. 표=골프한국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17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막을 올리는 US오픈은 올해 두 번째 남자골프 메이저대회이지만, 일정은 새로운 2020-2021시즌에 포함된다.

가장 기대를 모으는 타이거 우즈(미국)는 경기력이 물오른 세계랭킹 3위 저스틴 토마스, 세계 5위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와 첫날 동반 경기한다. 

우즈는 2019년 4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메이저 통산 15승을 거둔 우즈는 잭 니클라우스의 메이저 최다승(18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서기를 희망한다.

나이 차이에도 우즈와 막역한 사이인 토마스는 지난 시즌 3승을 거두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상금 1위에 올랐다. 또 한 시즌 동안 우승횟수와 평균타수, 상금 등을 점수로 환산해 가장 많은 득점을 거둔 1위에게 주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임성재(23)와 함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세 번째 시즌을 맞은 모리카와는 올해 PGA 챔피언십에서 압도적인 기량으로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우즈와 토마스, 모리카와는 한국시각 17일 오후 9시 7분에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 1번홀에서 티오프한다.

같은 시각 10번홀에서는 전 세계랭킹 1위 출신 3인방 로리 맥길로이(북아일랜드), 애덤 스콧(호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경기를 시작한다. 

PGA 투어 통산 18승의 맥길로이는 2011년 US오픈에서 메이저 개인 첫 승을 신고했고, 2014년 PGA 챔피언십에서 네 번째 메이저 정상을 밟은 후 메이저 우승 시계가 멈추었다. 

스콧은 2013년 마스터스, 로즈는 2013년 US오픈 우승으로 메이저 1승씩 기록 중이다.


17일 오후 8시 12분 체즈 리비, 케빈 스트릴먼(이상 미국)과 나란히 1번홀에서 티오프하는 강성훈(33)은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먼저 출발한다. 

다른 3명은 18일 시작한다. 김시우(25)는 오전 1시 43분 1번홀에서 라이언 파머(미국),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와 첫 티샷을 날린다.

한국의 간판스타 임성재(23)는 오전 1시 54분 1번홀에서 호아킨 니만(칠레), 캐머런 챔프(미국)와 동반한다. 

셋 중에서 세계랭킹은 24위인 임성재가 가장 높다. 임성재와 세계 49위 니만은 PGA 투어 통산 1승을 신고했고, 통산 2승을 거둔 세계 74위 챔프는 PGA 투어 장타 부문 1, 2위를 다투는 장타력의 소유자다.

오전 2시 49분 10번홀에서 출발하는 안병훈(29)은 이마히라 슈고, 가나야 다쿠미(이상 일본)와 한일전을 치른다. 


< 2020년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 주요 선수 1라운드 출발시간 >

날짜 및 시간(한국시간), 출발 홀--조편성

17일 오후 8시12분(1번홀): 강성훈(한국), 체즈 리비(미국), 케빈 스트릴먼(미국)

17일 오후 8시56분(1번홀): 패트릭 리그(미국), 조던 스피스(미국),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17일 오후 9시7분(1번홀): 타이거 우즈(미국), 저스틴 토마스(미국), 콜린 모리카와(미국)

17일 오후 9시7분(10번홀): 로리 맥길로이(북아일랜드), 애덤 스콧(호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18일 오전 1시43분(1번홀): 김시우(한국), 라이언 파머(미국),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

18일 오전 1시54분(1번홀): 임성재(한국), 호아킨 니만(칠레), 캐머런 챔프(미국)

18일 오전 2시16분(1번홀): 더스틴 존슨(미국),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토니 피나우(미국)

18일 오전 2시27분(1번홀): 필 미켈슨(미국), 존 람(스페인), 폴 케이시(잉글랜드)

18일 오전 2시49분(10번홀): 안병훈(한국), 이마히라 슈고(일본), 가나야 다쿠미(일본)

추천 기사: 윙드풋의 악몽을 떨치고 싶은 타이거 우즈

추천 기사: 아쉬움 뒤로한 박성현·박인비·전인지,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출격 [LPGA]

추천 칼럼: '칩샷의 여왕' 이미림과 '칩샷'의 이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17 09:3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