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별들의 전쟁'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관전 포인트 5가지 [K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한 최혜진, 고진영, 유소연, 박인비 프로 외에도 박현경, 임희정, 김효주, 이보미, 안소현 프로 등이 나온다. 골프대회 포스터 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10번째 대회인 제주삼다수 마스터스가 7월 30일(목)부터 8월 2일(일)까지 나흘 동안 펼쳐진다. 총상금 8억원에 우승 상금은 1억6,000만원 규모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이 대회는 2014년 초대 챔피언 윤채영(33)이 감동적인 생애 첫 승을 달성한 이래 2015년 이정은5(32), 2016년 박성현(27), 2017년 고진영, 2018년 오지현(24)까지 당대 최고의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작년에는 추천 선수로 출전한 유해란(19)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제주시에 위치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리며 1~2라운드에는 6,500야드, 3~4라운드에는 6,395야드로 세팅된다.


국내파 vs 해외파 대결 구도 재점화


올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는 KLPGA를 대표하는 선수들은 물론, 미국, 일본 등 세계 무대에서 한국 여자골프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해외파 선수들이 대거 참여했다. 최근 다소 주춤했던 해외파들의 선전이 기대되며,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우승 경쟁이 예고됐다.

올해 들어 우승자가 가려진 7개 대회 가운데 제42회 KLPGA 챔피언십부터 6월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까지는 국내파(박현경, 이소영)와 해외파(김효주, 유소연)가 2승씩 팽팽한 균형을 이루었다. 그러나 이후 세 대회에서는 국내파가 3승(김지영2, 김민선5, 박현경)을 쓸어담았다. 


유해란, 대회 2년 연속 우승 도전장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서는 유해란은 생애 첫 타이틀 방어 도전으로 각오가 남다르다.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컷을 통과할 만큼, 올해 신인들 중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유해란은 사전 인터뷰에서 "루키 신분으로 타이틀을 방어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 자체가 영광이고, 나에게 좋은 경험이 될 거라 생각한다. 함께 경기하게 될 세계적인 언니들의 플레이를 보면서 많이 배우겠다"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유해란은 "코스가 생각보다 길고 그린이 커서 세컨드 샷이 중요할 것 같다. 대회가 없던 지난 2주 동안 대학연맹 대회에 참가하면서 운동과 연습을 많이 못했지만, 컨디션과 샷, 퍼트 모두 좋은 편이다. 지금까지 그랬듯이 일단 예선통과를 목표로 한 뒤, 상황에 맞춰 목표를 재설정 하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3승 기대하는 박현경과 추격하는 시즌 챔피언들

2주 전 KLPGA 투어 신규 대회로 열린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절친 임희정(20)과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시즌 첫 다승자에 이름을 올린 박현경(20)도 유력한 우승 후보다.

상금 1위를 달리는 박현경은 "두 번째 우승 이후 휴식을 취하면서 망가졌던 스윙의 밸런스를 잡는데 가장 주력해왔다. 시즌 초반의 스윙 느낌을 찾고 있는 중인데, 완성이 되면 더 좋아질 것으로 믿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세인트포CC에서 처음 경기하는 박현경은 "2주의 휴식기동안 보완해 온 것들을 잘 해낸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우승 욕심은 부리지 않고 톱10을 목표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1승씩 거두며 상금랭킹 2위와 3위에 올라있는 이소영(23)과 김효주(25)도 시즌 2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소영은 지금까지 열린 9개 대회에 모두 출전해 우승 1회를 포함해 톱10에만 7번이나 이름을 올리며 물오른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직전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으로 톱10 진입에 성공하며 매 대회 우승권에서 시즌 2승을 노리고 있다.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우승, 한국여자오픈 준우승 등을 기록하며 좋은 감각을 유지하다 부상으로 인해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던 김효주도 잠깐의 휴식기간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려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후원사 대회서 정상 향하는 고진영과 박인비의 등장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약 1년 동안 자리를 지켜온 고진영이 해외파의 선봉장 역할을 맡는다. 올 시즌 KLPGA 투어의 2개 대회에 출전하며 실전 감각을 테스트한 고진영은 서브 후원사가 주최하는 이 대회에서 지난 2017년에 이어 다시 한 번 트로피를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고진영은 "최근에 한국여자오픈에서의 내 플레이가 100퍼센트가 아니었기 때문에 아쉬움이 있었다. 쉬는 동안 스윙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에서 잘 안됐던 것을 보완하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으니, 대회에서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최대한 집중하며 최선을 다 할 예정"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를 잘 마치고 미국의 상황을 보면서 앞으로의 계획을 세울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미국 LPGA 투어에서 20승을 달성하고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달성한 '골프여제' 박인비(32)가 긴 휴식을 마치고 올 시즌 처음으로 KLPGA 투어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투어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지난 6월 한국여자오픈에서 김효주를 누르고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며 ‘내셔널 타이틀 수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된 유소연(30)도 나선다. 특히 유소연은 지난 2008년 열린 세인트포 레이디즈 마스터즈에 출전하며 이보미(32), 장하나(28), 홍란(34)과 함께 이번 대회 코스를 경험한 몇 안 되는 선수 중 한 명이라 더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반전 꿈꾸는 이정은6와 최혜진

또한 이정은6(24)을 비롯해 JLPGA 투어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선우(26)와 이민영2(28), 그리고 투어 생활과 달콤한 신혼 생활을 함께 즐기고 있는 이보미도 출전한다.

이밖에, 올 시즌 우승의 문턱에서 아쉽게 발걸음을 돌리며 아쉬움을 삼켜야만 했던 선수들은 절치부심의 마음으로 이번 대회를 통해 흐름을 바꾸겠다는 각오다. KLPGA 통산 3승의 2년차 임희정을 비롯해 조용한 강자 박민지(22)도 시즌 첫 승을 위해 다시 한 번 출사표를 던졌고, 지난 시즌 전관왕을 차지했지만 올시즌 아직까지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한 최혜진(21)도 이번 대회의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된다.

깜짝 신데렐라 탄생도 기대된다. 지난해만큼 화려하지는 않지만 유해란을 비롯해 조혜림(19), 노승희(19), 황정미(21), 현세린(19) 등 루키 우승자가 탄생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이번 대회를 즐기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 기사: 이번주 재개하는 LPGA…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 넬리코다·전인지·렉시톰슨 출전

추천 기사: '코리안 3인방' 임성재·강성훈·안병훈, 특급대회 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출격

추천 칼럼: '사랑의 힘'으로 PGA 우승한 마이클 톰슨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7-30 07:5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