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5개월만의 등판' 타이거 우즈, 이번주 메모리얼 토너먼트 출격 [PGA]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202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오랜 기다림이었지만, 마침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프로골프(PGA) 정규투어에 첫 출전한다. 

무대는 16일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930만달러)로, '전설'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호스트로 나서는 대회다.

우즈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메모리얼 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며 "다른 선수들과 함께 경쟁하는 것이 그립다"는 글을 지난 10일(한국시간) 공개한 바 있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1999년을 시작으로 2000년, 2001년, 2009년, 2012년 5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오는 8월 첫 주에 열리는 2020년 첫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 맞춰 몸 상태를 준비하는 우즈가 PGA 정규투어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지난 5월에는 필 미켈슨(50)과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일생의 대결을 치른 바 있지만, 미국프로풋볼(NFL)의 스타 페이턴 매닝(44), 톰 브래디(43)와 함께 나선 자선 이벤트 대회였다.

복귀전을 앞둔 우즈를 향해 절친한 저스틴 토마스(27·미국)가 농담을 던진 것도 화제를 모았다.

토마스는 지난 주말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 3라운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집에 머무는 우즈에게 '대회에 나와서 우리들과 맞붙는 게 두려워서 그러지?'라고 내가 자극한 적이 있었다"며 우즈에게 건넨 농담을 소개한 것.

"내가 (경기에 출전한다고) 바빠서 한동안 우즈와 함께 경기하지 못했다"고 밝힌 토마스는 "나는 그가 마침내 돌아와서 기쁘다"고 본심을 드러냈다. 

추천 기사: 박현경, 라이벌 임희정과 빗속 연장서 우승…부산오픈 초대챔피언

추천 사진: 곤경에 빠진 안소현 프로

추천 칼럼: KPGA 새역사 쓴 18세 노마드골퍼, '김주형시대' 열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7-14 05:5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