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노보기 6타 줄인 홍순상, 부산경남오픈 2R 선두 질주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 출전한 홍순상 프로. 사진제공=와이드앵글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홍순상(39)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0시즌 첫 대회에서 이틀 연속 매서운 샷을 휘둘렀다.

3일 경남 창원시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245야드)에서 계속된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 둘째 날. 오전조로 출발한 홍순상은 보기 없는 깔끔한 플레이로 전·후반에 3타씩 줄였다.

전날 1라운드에서 10언더파를 몰아쳐 개인 최저타 및 코스 레코드 신기록을 작성한 홍순상은 중간합계 16언더파 128타(62-66타)의 성적을 냈다. 오후 1시 30분 현재 2위 김건하(28)를 3타 차로 따돌린 채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지켜냈다. 

김건하는 버디만 9개를 쓸어담아 9언더파 63타를 적었다.

홍순상은 이날 네 번째 홀인 13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낚았고, 16번, 18번홀(이상 파5)에서 잇달아 버디를 추가했다. 후반 들어서는 2번, 5번(이상 파5), 그리고 마지막 9번홀(파4)에서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특히, 미르코스 파5 4개 홀에서 모두 타수를 줄였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선수회 대표로도 활약하는 홍순상은 2013년 솔라시도 파인비치 오픈 우승 이후 7년 만에 코리안투어 통산 6승에 도전 중이다.

추천 기사: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관전 포인트…안소현·오지현·박현경·유현주

추천 기사: 노승열, 첫날 25위…'코로나19 양성→음성' 챔프는 46위 [PGA] 

추천 칼럼: 노자와 함께 무위의 골프를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7-03 13:3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