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17번홀 한방 날린' 박성현 vs '훈훈한 마무리' 고진영 [현대카드 슈퍼매치]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이벤트 경기에 출전한 박성현, 고진영 프로. 사진제공=P. Millereau/The Evian Championship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한국 여자골프의 '투톱'인 고진영(25)과 박성현(27)의 '세기의 대결'에서 막상막하의 경기 끝에 상금을 똑같이 나누어 가졌다. 

24일 인천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의 오션코스(파72·5,910m)에서 총상금 1억원이 걸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이벤트 경기가 펼쳐졌다.

그 결과, 두 선수가 나란히 5,000만원씩을 따냈다. 스킨에서는 고진영이 10개, 박성현이 8개를 기록했다.

총상금 1억원은 구체적으로는 18개 홀 상금 8,000만원과 '찬스 홀' 상금 2,000만원을 합한 금액이다. 찬스 홀이란 자신에게 유리한 홀을 지정해서 이기면 보너스 1,000만원을 추가로 받는다.

경기 방식은 스킨스 게임(싱글 매치플레이)으로 각 홀마다 상금을 책정해서 해당 홀에서 가장 적은 스코어를 기록한 선수가 상금을 가져간다.

초반 홀에는 상금이 적고, 후반으로 갈수록 점점 늘어난다. 1번홀부터 6번홀까지 각 홀에 걸린 상금은 200만원, 7~12번 홀은 400만원, 13~15번 홀에서는 600만원, 16번과 17번 홀에서는 800만원, 그리고 마지막 18번홀은 1,000만원이 걸렸다.


경기가 시작됐다. 6개월 만에 무대에 나온 고진영은 1번홀(파4)에서 세컨 샷을 핀 좌측에 붙였고, 박성현은 핀 앞에 떨어뜨렸다. 유리해 보이는 고진영이 먼저 퍼트를 시도해 버디를 놓친 후 박성현이 쉽지 않은 거리에서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박성현이 200만원을 먼저 차지했다.

2번홀(파4). 페어웨이에서 친 박성현의 세컨 샷이 그린을 살짝 뒤로 벗어났고, 벙커에서 때린 고진영의 샷은 빗맞아서 그린에 오르지 못했다. 하지만 고진영의 세 번째 샷이 홀에 들어갈 뻔 공격적이었으나 둘 다 파를 놓치면서 상금은 다음 홀로 넘어갔다.

박성현의 샷 실수가 나온 3번홀(파3). 그린 끝에서 시도한 5.5m 정도의 파 퍼트가 홀 앞에 멈췄다. 반면 깔끔하게 파 퍼트를 집어넣은 고진영은 누적된 400만원을 한 번에 가져갔다. 이때부터 고진영은 긴장이 조금 풀린 모습을 보였다. 

4번홀(파5). 고진영이 먼저 세 번째 샷을 해서 홀을 조금 넘겼고, 박성현은 그 샷을 보고 한 영향으로 조금 짧았다. 고진영의 내리막 버디 퍼트가 살짝 홀 왼쪽으로 스쳐 지나갔다. 컨시드를 받아 파로 홀아웃했다. 이어진 박성현의 내리막 버디 퍼트도 홀을 외면했다. 박성현의 짧은 파 퍼트가 오픈 페이스가 되면서 컵을 맞고 지나쳤고, 고진영이 200만원을 추가했다. 고진영 vs 박성현: 600만원 vs 200만원. 

5번홀(파4). 이 홀에서 박성현은 과거 한 번도 버디를 잡지 못해 고진영이 유리한 기록. 뒤바람이 부는 가운데 박성현의 세컨 샷이 그린을 살짝 벗어나 러프에 떨어졌다. 고진영의 두 번째 샷은 이글이 나올 뻔했고, 좋은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박성현의 어프로치 샷은 80cm 정도에 붙었다. 그러나 이어진 고진영이 버디를 잡으면서 다시 200만원을 추가하며 4스킨이 됐다.

1온 시도가 가능한 6번홀(파4). 뒤바람 속에 고진영의 티샷이 홀을 넘어 그린 가장자리에 멈췄고, 3번 우드를 잡은 박성현의 샷은 그린에 떨어진 뒤 러프로 굴러갔다. 고진영의 이글 퍼트는 홀 3m 근처에 멈췄다. 박성현의 어프로치 샷은 홀 왼쪽을 타고 1m 정도에 섰다. 모처럼 버디 퍼트에 성공한 박성현이 200만원을 획득, 다소 여유를 찾았다.

7번홀(파4)부터 상금은 400만원으로 늘었다. 3번 우드로 친 박성현의 공이 페어웨이에 안착했고, 드라이버를 잡은 고진영의 티샷도 바로 옆에 놓였다. 탄도 높은 박성현의 두 번째 샷은 깃대 앞쪽 2m 지점에 떨어졌다. 살짝 빗맞은 고진영의 샷은 핀 우측으로 향했다. 두 선수 모두 버디 퍼트를 놓친 후 컨시드를 받은 박성현은 파로 마무리했고, 약간 부담스러운 거리를 남긴 고진영은 파 퍼트를 넣지 못했다. 400만원을 받은 박성현과 고진영의 상금이 동률이 됐다.

박성현의 8번홀(파3) 티샷이 핀 우측 3m 정도에 떨어졌다. 6번 아이언을 잡은 고진영은 핀 좌측에 더 유리하게 붙였다. 고진영이 먼저 시도한 버디 퍼트가 홀 옆에 멈췄고, 박성현의 버디 퍼트가 들어가면서 세 홀 연속 스킨을 가져가며 역전을 했다. 박성현이 상금 400만원을 앞섰다.  

9번홀(파5)은 과거 기록으로 박성현이 버디 확률 93%, 고진영이 17%. 하지만 경기는 예상대로 되지 않았다. 세 번째 샷으로 깃대 앞 약 2.5m 버디 기회를 만든 고진영. 그러나 두 번째 샷에서 계산한 거리를 만들지 못한 박성현은 그린에 공을 올리지 못했다. 고진영의 버디 퍼트가 홀을 지나갔고, 박성현은 1m 파 퍼트를 집어넣었다. 승부를 내지 못하면서 이 홀의 상금은 다음으로 이월되었다.

둘은 전반 9개 홀에서 나란히 4스킨씩 기록했고, 박성현과 고진영이 따낸 상금은 1,200만원 대 800만원으로 박성현이 앞섰다.  


누적 상금 800만원이 걸린 10번홀(파4)로 후반전이 시작됐다. 행운이 따른 고진영의 두 번째 샷이 홀 옆 그린에 올라왔고, 이어진 박성현의 샷은 고진영의 볼 바로 근처에 붙었다. 비슷한 퍼팅 위치에서 먼저 버디를 시도한 고진영의 공이 홀에 떨어졌다. 부담을 안은 채 친 박성현의 버디 퍼트는 아슬아슬하게 오른쪽으로 스쳤다. 고진영이 800만원을 보태 단숨에 1,600만원이 됐다. 6스킨 대 4스킨.

고진영의 11번홀(파4) 티샷이 우측으로 밀려 페어웨이를 벗어났고, 러프에서 친 세컨 샷이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이에 비해 페어웨이에서 때린 박성현의 두 번째 샷은 방향은 좋았는데, 다소 애매한 거리의 버디 퍼트를 남겼다. 고진영의 어프로치 샷이 깃대 앞 1.5m에 섰다. 박성현의 브레이크가 많은 내리막 버디 퍼트가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홀 옆에 멈춰 파로 홀아웃했다. 고진영은 오르막 파 퍼트를 막으면서 두 선수가 승부를 내지 못했다.

다시 800만원이 쌓인 12번홀(파3)에서 박성현이 찬스 홀을 지정했다. 이 홀을 따내면 1,800만원을 한 번에 가져갈 수 있다는 의미다. 고진영이 먼저 티샷을 시도해 그린에 올리지 못했고, 박성현은 그린에 올렸으나 만족스럽지는 않은 상황이 됐다. 박성현의 까다로운 내리막 버디 퍼트가 홀을 스치며 지나갔다. 고진영의 80cm 정도의 파 퍼트가 컵에서 요동을 친 뒤 들어갔고, 박성현도 비슷한 거리에서 파로 막아냈다.

13번홀(파4)부터 상금이 600만원으로 늘어나면서 누적 상금이 무려 2,400만원이 됐다. 우드로 오르막 페어웨이를 공략한 고진영과 유틸리티로 공을 날린 박성현. 이어서 두 번째 샷을 핀 뒤쪽으로 공을 보낸 박성현, 다소 짧았지만 비슷한 거리의 고진영. 먼저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시도한 박성현의공이 홀 한 뼘 앞에 멈췄다. 고진영이 버디를 넣어 단숨에 4,000만원이 가져갔고, 9개 스킨을 쌓았다. 4스킨의 박성현과 차이는 2,800만원.

14번홀(파5)에서 고진영의 티샷은 러프로 향했고, 박성현은 벙커를 지나 공을 페어웨이에 안착시켰다. 고진영은 오르막 러프에서 무리하지 않고 아이언으로 레이업을 했다. 아이언으로 그린을 공략한 박성현의 세컨샷은 그린을 살짝 벗어나 그린과 경계에 걸렸다. 고진영의 세 번째 샷은 홀 1m 안에 붙었다. 2온을 노린 박성현의 이글 퍼트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거리는 완벽했다. 컨시드를 받고 버디로 마무리했다. 고진영의 내리막 버디 퍼트가 홀을 빗나가면서 박성현이 600만원을 추가해 1,800만원이 됐다.

15번홀(파4)에서 웨지 샷으로 그린을 공략한 박성현의 공에 스핀이 걸리면서 깃대 가까이 멈췄다. 고진영의 세컨 샷은 거리는 조금 떨어졌지만 좋은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아슬아슬하게 빗나간 고진영의 버디 퍼트. 두 홀 연속 스킨을 따낸 박성현이 상금 2,400만원을 쌓아 고진영을 1,600만원 간격으로 좁혔다.

상금 800만원으로 늘어난 16번홀(파5). 안개가 짙어지고 바람이 강해진 날씨 속에 두 선수의 세 번째 샷이 홀 옆에 나란히 떨어졌다. 조금 더 먼 고진영의 퍼트가 살짝 빗나갔고, 박성현의 버디 퍼트가 컵을 맞고 돌아나오면서 승부를 내지 못했다. 

고진영이 찬스 홀로 지정한 17번홀(파3). 누적 상금까지 1,600만원에 1,000만원이 더해져 2,600만원이 걸렸다. 지금까지 홀들 중에서 가장 많은 상금. 6번 아이언을 잡은 박성현의 티샷이 경사를 타지 못하면서 버디가 어려워졌고, 이를 지켜본 고진영은 7번 아이언으로 깃대 오른쪽으로 공을 보냈다. 거액이 걸린 만큼 신중하게 퍼팅 라인을 살펴본 두 선수. 고진영의 버디 퍼트가 내리막을 따라 홀을 지나쳤다. 승부처에서 어려운 버디를 성공시킨 박성현이 단숨에 상금 5,000만원이 되면서 고진영을 1,000만원 앞섰다.

마지막 남은 1,000만원이 걸린 18번홀(파4)에서는 둘 다 만족스럽지 않은 세컨 샷을 날렸고, 고진영이 홀에 더 가까이 붙었다. 박성현의 버디 퍼트가 애매한 거리를 남겼고, 고진영의 버디 퍼트가 극적으로 들어가면서 동률을 만들었다.

각자가 따낸 상금은 자선 단체에 기부하는데, 고진영은 밀알복지재단에, 박성현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스릴 넘친' 고진영 vs 박성현: 나란히 5000만원씩 따내

관련 기사: 부담스럽지만, 양보할 수 없는 자존심 대결 '박성현 vs 고진영'

추천 기사: 타이거 우즈 vs 필 미켈슨 빅매치, 25일 생중계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24 18:3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