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표] 조정된 2020년 KPGA 코리안투어 일정…7월 초 개막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조정된 2020년 KPGA 코리안투어 일정. 표=골프한국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당초 예정했던 4~5월 대회를 연기 또는 취소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가 7월 초 시즌 시작을 확정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는 "2020년 KPGA 코리안투어가 11개 대회로 진행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앞서 경기가 줄줄이 무산되면서 올해 개막전은 7월 2일부터 5일까지 경남 창원에서 펼쳐지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이 됐다. 이 대회는 지난해 첫 선을 보였고, 올해로 2회째를 맞는다. 

바로 다음 주 이어지는 군산CC오픈도 원래 예정됐던 7월 9일부터 나흘 동안 진행된다.

상반기 1월~6월에 한국 남자 프로골프 정규 대회가 진행되지 않은 것은, 1962년 이후 58년만이다. 당시에는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만 열렸던 때였고, KPGA 선수권대회는 8월에, 한국오픈은 10월에 개최됐다.


올 시즌 신설된 대회는 4개다. 7월 16~19일 'KPGA 오픈'을 비롯해, 8월 27~30일 '일동레이크골프클럽 오픈', 9월 17~20일 '아이에스산업개발 오픈', 그리고 11월 5일부터 8일까지 시즌 최종전으로 치러지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다.

KPGA는 "총상금 5억원 규모의 KPGA 오픈은 KPGA 구자철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마련한 대회"라고 밝혔다.


또한 KPGA는 추가 취소되는 대회도 알렸다.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은 무기한 연기에서 취소로 가닥을 잡았다. 6월 예정됐던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도 취소됐다. 다만, 주최 측인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후원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8월과 10월 각각 예정이던 OO오픈과 DGB금융그룹 골프존카운티오픈도 올 시즌 볼 수 없게 됐다.


한편, 6월 예정이었던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는 8월 6~9일로 연기 일정을 확정했다. 

KPGA 코리안투어, 일본투어, 아시안투어 공동 주관하는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은 예정대로 9월 10~13일 열린다.

대한골프협회와 아시안투어가 공동주관하는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은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관련 기사: 코로나19 속에서 '극심한 온도차' 한국 男女 골프투어

추천 기사: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현경 프로의 세계랭킹 반영은?

추천 칼럼: 골프하면서 '레테의 강물'을 마실 수 있다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21 17:3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