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어니 엘스를 잇는 프레지던츠컵 새 단장은…타이거 사냥꾼?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2019년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단장 어니 엘스와 미국팀 단장 타이거 우즈.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전 마스터스 챔피언이자 현재 골프채널 분석가로 활동 중인 트레버 이멜만(40)이 2021년 프레지던츠컵의 인터내셔널팀 단장으로 임명되었다.

1979년 12월생인 이멜만은 내년 경기를 치르는 동안 만 41세다. 

지난해 미국팀 타이거 우즈가 1994년 창설된 프레지던츠컵 사상 최연소 단장이었지만, 이멜만이 그 기록을 앞당기게 됐다.

이멜만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승을 포함해 전 세계 프로 무대에서 11차례 정상을 차지했다. 특히 주목할 기록은 2006년 웨스턴 오픈에서 우즈(당시 공동2위)를 2타 차로 꺾고 첫 PGA 투어 우승을 신고했고, 2008년 오거스타 내셔널에서 다시 한 번 우즈(당시 단독2위)를 3타 차로 제치고 그린재킷을 입었다.

▲트레버 이멜만이 2008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하고 그린재킷을 입은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또한 이멜만은 게리 플레이어(3회), 어니 엘스(1회)에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세 번째 인터내셔널팀 단장이 됐다. 

이멜만은 지난해 로열 멜버른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에서 '빅이지' 엘스를 도와 부단장으로 활약했고, 이제 2021년 퀘일 할로우 클럽에서 8연패를 끊어야 할 임무를 맡게 됐다.

이멜만은 미국 골프채널과 인터뷰에서 "프레지던츠컵과 PGA 투어는 내 경력에 있어 엄청난 부분을 차지했고, 내가 인터내셔널팀을 이끄는 것은 내 경력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5년과 2007년에 선수로서 두 번의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했다. 성적은 1승 6패 1무였다. 최근 3년간은 2018년 스코틀랜드 오픈에서 공동 3위로 마쳤고, 작년에는 15차례 유러피언투어에 출전했다.

이멜만은 2년마다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서 역대 1승 11패 1무를 기록한 인터내셔널팀의 운명을 바꿀 큰 과제를 안았다. 미국팀은 홈경기에서 평균 19대13.5로 승리하며 미국 땅에서 패한 적이 없다.

엘스는 지난해 호주에서 이변을 만들 뻔했지만 우승컵을 미국에 넘겼고, 올해 초 단장으로 복귀할 계획이 없다고 발표했다. 지금은 이멜만이 지휘봉을 잡도록 지원하고 있다.

내년 경기에서 미국 팀의 단장은 발표되지 않았다. 다음 프레지던츠컵은 2021년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다.

추천 기사: 올림픽 1년 연기…타이거 우즈에게 득일까 실일까  

추천 기사: 기상천외한 퍼팅, 화제의 중심에 선 페이지 스피러낵

추천 칼럼: 설렘의 4월, 왜 골퍼에게 잔인할까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4-08 06:4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