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단독1위 박인비, 호주여자오픈 우승에 성큼…조아연은 2위 [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2020년 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우승 경쟁에 뛰어든 박인비와 조아연 프로. 사진제공=Golf Australi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올 들어 우승 문턱에서 발길을 돌렸던 ‘골프 여제’ 박인비(32)와 ‘국내파’ 조아연(20)이 호주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우승상금 19만5,000달러)에서 정상을 향해 질주했다.

15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클럽(파73)에서 계속된 대회 셋째 날. 박인비는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엮어 5언더파 68타를 쳤다.

첫날 공동 2위, 둘째 날 공동 선두로 상승세를 탄 박인비는 사흘 중간합계 15언더파 204타의 성적을 기록, 단독 2위로 올라선 조아연을 3타 차로 앞서며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이날 퍼트 수 26개로 막아내는 안정된 그린 플레이를 선보인 박인비는 2번홀(파5)에서 낚은 첫 버디를 3번홀(파4) 보기와 바꾸었다. 바로 4, 5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로 기세를 떨친 뒤 9번홀(파5)에서 추가 버디를 낚아 전반에 3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 13번홀(파4)에서 보기를 추가하는 등 잠시 주춤했던 박인비는 15번홀(파5) 버디로 만회한 뒤 마지막 17, 18번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기록하며 추격자들과 간격을 벌렸다.

조아연은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공동 4위에서 2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합계 12언더파 207타.

올림픽을 겨냥해 다른 해보다 일찍 시즌을 시작한 박인비는 2020시즌 네 번째 참가하는 대회다. 특히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대회에서는 연장전 끝에 아깝게 준우승했다.

2주 연속 초청 출전한 조아연은 지난주 빅오픈에서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렸다가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무너진 아픔이 있다.

박인비와 조아연은 16일 치를 최종라운드 때 챔피언조에서 맞붙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2-15 17:2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