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안병훈, 타이거 우즈와 접전 끝에 18번홀에서 석패 [프레지던츠컵]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19년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에 출전한 안병훈 프로와 마쓰야마 히데키(상). 타이거 우즈와 저스틴 토마스(하)가 경기하는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 남자골프의 대표주자인 안병훈(28)이 2019년 프레지던츠컵 이틀째 경기에서 아쉽게 승점을 내줬다.

13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파71·7,055야드)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둘째 날은 한 팀을 이룬 2명이 하나의 공을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날 인터내셔널팀의 네 번째 주자로 나선 안병훈과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는 이번 대회 최강의 듀오인 타이거 우즈-저스틴 토마스(이상 미국)를 맞아 18번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마지막 홀에서 고개를 숙였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우즈-토마스였다. 

543야드, 2번홀(파5)에서 토마스의 티샷이 페어웨이에 떨어진 반면, 마쓰야마의 샷은 페어웨이 좌측을 벗어나 러프로 향했다. 우즈의 세컨샷은 그린에 올라갔다. 안병훈이 친 두 번째 샷은 그린에 미치지 못한 채 다시 러프로 갔고, 마쓰야마가 시도한 어프로치 샷은 그린을 넘겼다. 

안병훈과 마쓰야마는 네 번째 샷으로 그린을 밟을 수 있었고, 결국 보기를 기록했다. 우즈-토마스는 이글과 버디 퍼트를 모두 놓쳤지만, 파로 홀아웃하면서 한 홀을 앞서나갔다.

4번홀(파4)에서는 토마스의 퍼트가 빛을 발했다. 3.8m 거리에서 우측으로 휘어지는 라이를 정확하게 읽었고, 컵 앞에서 잠시 멈췄던 공은 가볍게 홀로 떨어져 버디를 만들었다. 같은 홀에서 안병훈-마쓰야마는 파를 기록하면서 2홀 차로 벌어졌다.

그러나 안병훈과 마쓰야마의 반격이 6~8번홀에서 펼쳐졌다. 

6번홀(파4)에서 양 팀 모두 버디를 잡을 수 있는 상황이었고, 마쓰야마가 2.5m 퍼트를 성공시킨데 반해 토마스는 1.5m 퍼트를 놓쳤다. 이어진 7번홀(파4)에서는 안병훈이 3m 가까운 버디 퍼트를 홀에 넣어 동률이 됐다. 

8번홀(파4)에서는 안병훈의 파 퍼트가 들어가고 우즈의 파 퍼트가 홀을 외면하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안병훈-마쓰야마가 이날 처음 한 홀을 앞섰다.

하지만 바로 9번홀(파4)에서 파 세이브한 우즈-토마스가 보기를 적어낸 안병훈-마쓰야마를 따라붙으면서 팽팽하게 균형을 이뤘다.

11번홀(파4)에서 마쓰야마가 세컨샷으로 공을 홀 40cm에 붙였고, 안병훈이 가볍게 버디 퍼트를 넣어 다시 한 홀 차로 달아났다. 13번홀(파4)에서 우즈의 버디 퍼트가 홀에 꽂히면서 동률이 됐다.

이후 양 팀은 14번홀(파3)에서 나란히 보기, 15번홀(파5) 버디, 16번과 17번홀(이상 파4) 파를 기록하며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그리고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안병훈과 우즈가 차례로 세컨샷을 그린에 올렸다. 거리는 각각 8m, 5m. 마쓰야마는 버디 퍼트를 놓쳤고, 톱랭커의 자존심을 걸고 신중에 신중을 더한 토마스는 버디를 성공시켰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12-13 13:2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