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5타 줄인 김시우, BMW 챔피언십 2R서 20계단 '껑충' [PGA]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PGA 투어 2018-2019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골프대회에 출전한 김시우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2승의 김시우(24)가 BMW 챔피언십 이틀째 경기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며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출전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 컨트리클럽(파72·7,657야드)에서 계속된 이 대회는 2018-2019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PO) 3개 대회 중 두 번째 대회로, 페덱스컵 랭킹 상위 70명(올해는 1명이 기권해 사실상 69명)이 출전해 나흘간 컷 탈락 없이 경쟁한다.

김시우는 이날 초반 5개 홀에서 4타를 줄이며 질주했고, 중반에는 여러 차례 위기를 넘겼다. 

2언더파 공동 36위로 출발해 3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낚았다. 티샷이 살짝 페어웨이를 벗어났지만, 세컨샷을 핀 우측 2.3m에 떨어뜨려 한번의 퍼트로 홀아웃했다. 465야드 4번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앞 3m 가까이 보내 버디로 연결했다.

2개 홀 연속 버디로 기세가 오른 김시우는 5번홀(파5)에서 6m가 넘는 이글 퍼트를 성공시키며 한때 톱10 진입을 바라봤다.

그러나 갑자기 샷이 흔들린 김시우는 6~8번홀을 파로 막은 뒤 9번홀(파4)에서 2라운드 유일한 보기를 적었다. 티샷이 왼쪽으로 심하게 휘면서 러프로 향했고, 페어웨이로 레이업 한 뒤 세 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려 6.5m 거리에서 2퍼트로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 2온에 성공한 11, 12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놓친 김시우는 그린 우측에 핀이 꽂힌 13번홀(파3)에서 티샷을 그린 좌측 프린지로 보냈다. 홀과는 20m. 하지만 첫 번째 퍼트를 잘 보내 1.8m 파 퍼트로 막아냈다.

15번홀(파4)에서 티샷이 물에 빠지면서 다시 위기가 찾아왔지만,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을 홀 50cm 안에 붙여 파를 기록했다.

고비를 넘기며 다시 자신감을 찾은 김시우는 16번(파4), 17번홀(파3)에서 각각 3.5m와 1.9m 버디를 잡아내며 연속으로 타수를 줄이는 뒷심을 보였다.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친 김시우는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가 됐다. 한국시각 오전 7시 40분 현재 일부 선수가 경기를 진행 중인 가운데 김시우는 전날보다 20계단 상승한 공동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8-17 07:4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