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타이거 우즈, 디오픈 챔피언십 '최악의' 1라운드는 어땠나?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19년 북아일랜드의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에서 개최되는 제148회 브리티시 오픈(디오픈 챔피언십) 1라운드 18번홀에서 홀아웃하는 타이거 우즈의 모습이다.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파4, 15번홀에서 먼 거리 퍼트로 이날 유일한 버디를 만들어내자 두 팔을 벌려 세리머니를 했다. 19일(한국시간)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파71·7,344야드)에서의 첫날 경기는 우즈에게 미소를 지을 틈을 주지 않은 채 많은 좌절을 남긴 그런 날이었다.

68년 만에 북아일랜드로 돌아온 남자 골프 메이저 대회인 제148회 브리티시 오픈(공식 대회명 디오픈 챔피언십) 1라운드. 우즈는 가끔 폭우가 내리고 점점 더 쌀쌀해지는 날씨 속에서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6개와 더블보기 1개를 쏟아내 7오버파 78타를 쳤다. 출전 선수 156명 가운데 하위권인 공동 144위로, 선두 J.B. 홈스(미국, 5언더파)와는 12타 차이다.

지난달 17일 끝난 US오픈 이후 한 달 만에 처음 대회에 모습을 드러낸 우즈는 초반 4개 홀을 파로 버텼다. 특히 1번홀(파4) 그린 사이드 벙커에서 친 샷에 이어 롱퍼트를 홀에 떨구며 파 세이브에 성공했다. 하지만 5번홀부터는 샷과 퍼트가 말을 듣지 않았다.

1라운드를 끝낸 우즈는 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출발은 좋았지만, 거기서부터 내리막길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5월 PGA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우즈의 경기력은 무뎌져 보였다. 우즈는 "(워밍업이) 별로 좋지 않다"고 인정했다.

1번홀(파4, 421야드)에서 관중들로부터 엄청난 환호를 받은 우즈가 날린 아이언 티샷이 왼쪽 러프로 들어갔고, 핀으로부터 192야드 떨어진 곳에서 때린 두 번째 샷은 그린에 미치지 못하고 좌측 벙커로 굴러들어갔다. 홀 5m 안으로 벙커샷을 날려 보내자, 파 퍼트 라인에 서기도 전에 빗줄기가 굵어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우즈는 파로 막았다.

2번홀(파5, 574야드) 페어웨이 벙커에서 티샷한 공을 발견한 우즈는 롱아이언의 달인답게 237야드를 남기고 친 샷을 그린 위에 올려 7.7m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버디는 놓쳤지만, 안전하게 파로 마무리했다.

3번(파3), 4번홀(파4)까지 연달아 파를 기록한 우즈는 짧은 파4인 5번홀(374야드)에서 버디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페어웨이의 오른쪽 가장자리에서 3번 우드로 친 샷이 그린에 미치지 못했고, 핀까지 84야드를 남기고 때린 웨지샷은 그린 뒤쪽에서 가버리면서 긴 버디 퍼트를 남겼다. 그러나 첫 퍼트가 현저히 짧았고, 3m 파 퍼트도 놓친 우즈는 3퍼트 보기로 홀아웃했다.

우즈는 미풍이 분 6번홀(파3, 194야드)에서 185야드를 보고 4번 아이언으로 티샷을 했다. 하지만 당겨 치는 바람에 그린에 올라가지 못했고, 두 번째 샷은 그린을 가로질러 반대편의 러프에 떨어졌다. 세 번 만에 그린에 올라와 결국 더블보기를 적었다.

7번홀(파5, 592야드)에서 우즈가 티오프를 준비할 때 빗줄기가 굵어지자 캐디 조 라카바가 우산을 씌워졌다. 티샷은 핀까지 365야드를 남겨놓았고, 두 번째 샷도 러프에 떨어졌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우즈는 자신의 클럽을 백 안에 던졌다. 198야드에서 쏜 세 번째 샷이 다시 긴 풀숲으로 향했고, 마침내 네 번째 샷으로 페어웨이에 안착했다. 아직 홀까지 101야드 남기고 친 우즈의 멋진 웨지샷은 홀 바로 위에 맞고 60cm 안에 떨어졌다. 훨씬 더 나쁠 수 있는 상황에서 보기로 막았다.

결국 5~7번홀에서 4타를 잃은 우즈는 9번홀(파4, 432야드)에서 다시 위기를 맞았다. 3번 우드로 때린 티샷이 페어웨이 왼쪽의 러프에서 발견됐다. 발보다 높은 위치에 공이 있었고, 세컨샷은 5~6m 정도밖에 날아가지 않았지만, 긴 러프에서는 벗어났다. 우즈는 150야드에서 세 번째 샷을 날려 그린으로 올라갔지만, 6m 파 퍼트가 홀 왼쪽으로 빗나갔고, 보기를 추가했다. 전반 홀이 끝났을 때 5오버파.

10번홀(파4, 447야드)에서 드라이버를 잡은 우즈의 티샷은 가까스로 페어웨이에 안착했지만, 135야드에서 친 두 번째 샷이 그린에서 벗어나 러프로 흘러갔다. 세 번째 샷은 홀을 4.5m 정도 지나갔고, 파 퍼트는 홀컵 왼쪽에 멈췄다. 다시 나온 보기로 6오버파.

이후 3개 홀에서 파를 기록한 우즈는 14번홀(파4, 473야드) 페어웨이 벙커를 피하기 위해 드라이브 대신 3번 우드로 티샷했다. 그러나 163야드를 남기고 친 어프로치 샷이 깊은 그린 사이드 벙커로 공을 집어넣었다. 그의 벙커샷은 그린에 올라왔지만, 높게 띄운 샷이라 긴 파 퍼트를 남겼다. 14m 거리에서 2퍼트로 보기를 적었다. 7오버파.

15번홀(파4, 426야드)에서 때린 드라이브 티샷은 290야드를 날아 페어웨이에 떨어졌다. 145야드에서 친 어프로치 샷은 그린에 올라갔지만 다시 13m 정도의 또 다른 긴 버디 퍼트를 남겼다. 그러나 이번에는 첫 퍼트로 공이 홀로 사라졌다. 15번째 홀 만에 마침내 나온 첫 버디였다.

16번(파3), 17번홀(파4)에서 파로 넘어간 우즈는 그러나 마지막 18번홀(파4, 474야드)에서 보기를 추가했다. 티샷이 페어웨이 왼쪽 러프로 향했고, 두 번째 샷도 왼쪽을 따라 러프에 다시 떨어졌다. 칩샷은 핀을 지나쳐 버렸다. 

2000년과 2005년, 2006년 디오픈 챔피언십을 세 차례 제패한 타이거 우즈. 버디 1개뿐인 7오버파 78타는 그의 디오픈 챔피언십 사상 개인 최악의 오프닝 라운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7-19 06:3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