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시즌 2승 겨냥한 김세영 "끝까지 집중하는 게 관건" [LPGA 마라톤 클래식]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19년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골프대회에 출전한 김세영 프로.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생생포토] 12일(한국시간)부터 15일까지 나흘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에서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은 대회 셋째 날 3라운드에서 경기하는 김세영의 모습이다. 1번홀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전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기록하며 7언더파 64타를 몰아친 김세영은 1·2라운드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를 기록, 1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이틀째 경기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2라운드 전반에 퍼팅이 굉장히 잘 돼서 출발이 좋았다”며 “백나인에서도 그 감을 유지해서 좋은 스코어를 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2라운드 3~6번홀에서 4연속 버디를 뽑아낸 김세영은 “어떤 홀에서는 뒷땅도 나고 실수도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먼 거리 퍼트를 몇 개 넣어서 전환이 됐다”고 설명하면서 “안 좋았던 실수가 좋은 모멘텀으로 전환이 돼서 그 뒤로 샷도 잘 되고 퍼팅도 잘 됐다. 그러다 보니 좋은 스코어가 나왔다”고 답했다.

시즌 두 번째 우승을 향한 김세영은 3, 4라운드에 대해 “1, 2라운드 때처럼 집중을 잃지 않고 끝까지 유지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왜냐면 코스가 굉장히 많은 버디가 나올 수 있지만, 위험 요소가 많기 때문에 끝까지 집중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7-14 05: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