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박성현 "괜찮은 스코어가 나오는 이유는…"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Courtesy of The PGA of Americ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둘째 날 1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 공동 3위로 순항한 박성현은 2라운드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버디가 많이 나왔지만 보기도 많이 나왔다”며 “솔직히 1라운드 때보다는 경기 조건이 좋았는데, 답답한 플레이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그는 “파 세이브도 잘한 것이 많았다. 조금 더딘 플레이였지만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2라운드 마지막 9번홀(파4)에서 버디로 홀아웃한 박성현은 “8번홀에서 보기를 한 후에 무슨 일이 있어도 마지막 홀은 버디로 끝내겠다는 마음을 가졌다. 캐디와도 그렇게 얘기했다”며 “짧은 세컨샷이 남았기 때문에 자신이 있었다. 결국 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언더파로 마무리한 것이 3라운드를 훨씬 편하게 임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답했다.

이번주 1, 2라운드를 돌며 퍼트 수가 50개로 막아낸 박성현은 “연습을 하면서 좋은 느낌을 찾았던 것 같다. 퍼팅 스트로크도 그렇고 굉장히 편하게 잘하고 있다. 좋은 스트로크가 많이 나왔고, 터치감도 많이 나아진 것 같아 퍼팅 수가 좋게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성현은 “코스가 내가 너무 좋아하는 스타일이고, 전체적인 샷감과 퍼팅감이 좋다. 아무래도 괜찮은 스코어가 나오는 이유는 퍼팅이 잘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거 덧붙였다.

대회장인 헤즐틴에 대해 “코스 레이팅이 나와 맞는 느낌이다. 전장이 긴 것도 굉장히 좋고 전체적으로 느낌이 좋은 곳”이라고 밝혔다.

박성현은 23일 치를 3라운드에 대해 “바람과 날씨 컨디션에 따라 차이가 날 것 같다”며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도 굉장히 다르게 플레이를 한 것 같다. 세컨샷에서 잡힌 아이언도 그렇고... 바람에 따라 많이 바뀔 것 같아서, 날씨가 좋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3 00: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