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효주 "그린에 공을 올리고 싶은데요…"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김효주 프로. 사진제공=Courtesy of The PGA of Americ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둘째 날 2타를 잃어 중간합계 1언더파 공동 7위로 살짝 밀린 김효주는 2라운드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확실히 1라운드 때보다는 바람이 많이 불어서 좀 더 어려웠다”며 “오늘 샷이 너무 안 좋아서 생각해보니 전반에 (정규 타수 내) 그린에 샷이 올라간 일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효주는 “그래서 후반에는 그린에 공을 올리자고 생각하면서 쳤는데, 신기하게도 스코어는 전반 라운드가 더 좋았다”고 아이러니한 상황을 설명하면서 “힘들었지만 잘 마무리한 하루였다”고 2라운드를 돌아봤다.

김효주는 남은 3, 4라운드에 대해 “그린에 올리고 싶다. 남은 이틀 동안, 하루에 무조건 12개 이상은 그린에 올리고 싶다”며 “오늘도 퍼팅은 괜찮았는데, 그린 적중률이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효주는 1라운드에서 퍼트 수 26개, 2라운드에선 27개로 선전했다. 반면, 그린 적중률은 1라운드 66.7%(12/18)에서 2라운드 44.4%(8/18)로 떨어졌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3 00: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