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고진영 "누군가 나를 시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고진영 프로. 사진제공=Courtesy of The PGA of Americ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고진영은 1라운드에서 5오버파, 2라운드에선 5언더파를 쳐 하루 새 10타나 차이가 날 정도로 경기력이 좋아졌고, 순위는 공동 102위에서 공동 16위로 무려 86계단이나 뛰어올랐다.

고진영은 이틀째 경기 직후 LPGA와 인터뷰에서 “1라운드에서 예상보다 너무 힘들게 경기를 했다. 2라운드를 시작할 때는 바람이 불기는 했지만, 전반적으로 크게 어려움은 없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후반에는 바람이 많이 불었는데 집중을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또 스코어가 떨어질 수도 있었는데, 누군가 나를 시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잘 되든 안 되든 시험이 다 끝날 것이라고 생각해서 편하게 마음을 먹으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고진영은 “조금 피곤하긴 하지만, 오늘 끝까지 최선을 다했던 경기였고 감사하게 잘 끝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고진영은 “3라운드에선 그린 스피드와 리듬을 찾는데 집중해야 할 것 같다. 날씨가 계속 안 좋은데, 내가 컨트롤할 수 없는 부분은 인정하고, 내가 컨트롤할 수 있는 부분에만 집중하고 싶다”고 남은 라운드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3 00: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