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전인지 "또 다른 메이저대회 타이틀 갖고 싶어요"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전인지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진다.

2015년 US여자오픈과 이듬해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을 차지했던 전인지(25)가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가진 LPGA와 인터뷰에서 “이번주에 내가 가진 모든 것을 동원해 집중할 것”이라며 “내가 우승해보지 못한 또 다른 메이저 대회 타이틀을 갖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인지는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에 대해 “이전에 한번 연습라운드를 해본 적이 있다. 그때 남은 인상은 굉장히 어렵고, 아름다웠다”면서 “많은 도전이 있을 것 같은 코스라고 기억하고 있는데, 이런 곳에서 다시 플레이를 한다는 점에 신나고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전인지는 “모든 선수들이 다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어한다. 우승을 하고 싶은 마음이 크기 때문에 코스에서 작은 실수가 나왔을 때 쉽게 그것을 잊지 못하고 다음 샷까지 끌고 가는 일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실수가 나왔을 때 당연히 나올 수 있는 실수라고 받아들이고 다음 한 샷에 집중하는 것이 우승할 수 있는 키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1 00:2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