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고진영 "US오픈 때 과욕을 되풀이하지 않겠다" [LPGA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골프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고진영 프로. 사진제공=PGA of Americ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6월 21일(한국시간)부터 24일까지 나흘 동안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이 펼쳐진다.

세계랭킹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고진영(24)이 사전 인터뷰에서 “올해 첫 메이저인 ANA 대회에서 우승하고, 그 다음이 US여자오픈이었고, 그리고 이번 대회다.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니 US여자오픈은 내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욕심을 냈던 대회였다. 그런 욕심으로 그 한 주를 어떻게 보냈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굉장히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놓으면서 “앞으로 출전하는 메이저 대회에선 그때처럼 실수를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고진영은 “물론 (우승) 욕심이 있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그런 욕심이 나에게는 좋은 것 같지는 않다. 그 점을 US여자오픈 때 뼛속까지 느끼고 난 후에야 이런 말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진영은 “이번주는 그냥 똑같이 일반 대회처럼 생각하려고 하고, 메이저니까 연습을 많이 한다든지 실수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 등 그런 생각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 늘 했던 것처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진영은 “항상 자신감은 많이 있다. 골프는 항상 자신감이 있어야 하지만, 자만하지 말아야 하는 스포츠”라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에만 자신감이 있으면 된다. 어쨌든 모든 부분에서 자신감이 없는 것보다는 많은 것이 좋기 때문에 항상 자신감 있게 행동하려고 한다. 또 코스에서 나흘 동안 즐겁게 잘 보내고 싶다”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21 00:1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