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1타 차로 아쉽게 준우승한 오수현 [마이어 LPGA 클래식]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19년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 출전한 오수현 프로. 사진제공=Gabe Roux/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6월 14일(한국시간)부터 17일까지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컨트리클럽에서 마이어 LPGA 클래식이 펼쳐졌다.

사진은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호주교포 오수현의 모습이다. 우승한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1타 뒤진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오수현은 마지막 날 버디만 6개를 쓸어담아 6언더파 66타를 기록,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69-69-64-66)의 성적을 거뒀다.

특히 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한 오수현은 최종라운드 16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고, 같은 홀에서 헨더슨의 보기를 기록하면서 1타 차로 따라붙었다. 17번홀(파4)에서 다시 기회를 잡은 오수현이 버디 기회를 놓친 게 아쉬웠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6-17 17:4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