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PGA] 양용은·김시우, 새해 첫 라운드서 나란히 2언더파
소니오픈 1R 저스틴 토머스 벙커샷 이글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양용은.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양용은(47)과 김시우(24)가 2019년 새해 첫 라운드에서 나란히 2언더파로 무난하게 출발했다.

11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044야드)에서 막을 올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10번째 대회인 소니오픈 첫날. 스폰서 초청 선수로 출전한 '메이저 챔피언' 양용은은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2언더파 68타를 적었다.

9언더파 61타를 몰아친 애덤 스벤손(캐나다)이 단독 선두, 앤드류 퍼트남(미국·8언더파)이 1타차 2위를 달리는 가운데 양용은은 김시우, 2018 마스터스 챔피언 패트릭 리드(미국), '전설' 아놀드 파머의 외손자 샘 손더스(미국) 등과 함께 공동 29위에 자리했다.

양용은은 지난해 4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주니치 크라운스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8년 만에 부활을 알렸다. 

2018년 우승 없이 보낸 김시우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8개 홀 파 행진한 뒤 9번홀에서 올해 첫 버디를 잡은 김시우는 후반 들어서는 다소 어수선한 스코어카드를 작성했다.

PGA 투어 우승 경험이 없는 신예 스벤손은 신들린 아이언샷과 퍼트를 앞세워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쓸어담았다.

맷 쿠처, 브랜트 스네데커, 제이슨 더프너(이상 미국) 등이 첫날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지만, 최정상급 선수들 중에는 2017년 우승자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이글 2개로 체면치레했다.

2년 전 이 대회 1라운드에서 꿈의 59타를 기록했던 토머스는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를 골라내며 4타를 줄였으나 후반에는 15~17번홀에서 3연속 보기로 흔들리기도 했다. 그러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벙커샷으로 칩인 이글을 만들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기약했다. 1라운드 순위는 공동 17위.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1-11 13:2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