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대조적인 스타일로 눈길을 끈 박성현과 전인지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성현과 전인지 프로. 사진제공=LPGA KEB하나은행챔피언십 대회본부

[골프한국 생생포토]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인천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27번째 대회이자 '아시안 스윙' 개막을 알리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이 펼쳐진다.

사진은 10일 저녁 저녁에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에서 열린 대회 갈라파티 포토월 앞에 선 박성현과 전인지의 모습이다.

LPGA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팀 코리아의 우승에 힘쓴 박성현과 전인지가 대조적인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성현은 시크한 블랙 바지 정장 차림이었고, 전인지는 절개 라인이 돋보이는 순백의 우아한 드레스를 입었다.

갈라파티 행사에는 박성현, 전인지 외에도 지난해 우승자인 고진영, KLPGA 투어 상금랭킹 1위 오지현, LPGA 상금랭킹 1위인 태국의 장타자 아리야 주타누간, 그리고 렉시 톰슨, 리디아 고, 다니엘 강 등 세계각국의 주요선수들이 자리를 빛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0-11 09:2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