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전인지 "집착 안하고, 첫 느낌에 충실했어요" [LPGA 에비앙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전인지 프로.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현지시간 9월 13일부터 나흘 동안 프랑스 에비앙 레 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LPGA 투어 2018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 총상금은 지난해 대비 20만달러 증액된 385만달러.

사진은 에비앙 챔피언십 첫날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전인지(24)의 모습이다. 버디 퍼팅에 성공한 후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공동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7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LPGA 투어 루키 시즌인 지난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두 번째 메이저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며 ‘메이저 퀸’ 애칭을 얻었다. 특히 당시 21언더파 263타의 뛰어난 성적을 거둬 공동 2위 박성현과 유소연을 4타 차이로 여유 있게 따돌리며 메이저 새 기록을 세웠다.

첫날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전인지는 "오늘 그렇게 잘 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데, 그래도 집착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각을 많이 하기보다는 가장 먼저 눈에 보이고 느낌이 오는 대로 샷을 하려고 했다. 퍼팅도 마찬가지였다. 그게 오늘 버디 퍼팅을 많이 성공한 요인같다"고 설명했다.


올해 한국 선수들은 전인지 외에도 강혜지(28), 고진영(22), 김세영(25), 김효주(23), 박성현(25), 박인비(30), 박희영(31), 신지은(26), 양희영(29), 유소연(28), 이미림(28), 이미향(25), 이정은5(30), 이정은6(22), 지은희(32), 최운정(28), 허미정(29), 그리고 아마추어 유해란까지 19명이 출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9-14 09:1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