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은 세계1위 박성현 [LPGA 에비앙 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현지시간 9월 13일부터 나흘 동안 프랑스 에비앙 레 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LPGA 투어 2018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 총상금은 지난해 대비 20만달러 증액된 385만달러.

사진은 에비앙 챔피언십 첫날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세계랭킹 1위 박성현(25)의 모습이다. 9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박성현은 1라운드에서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7개를 쏟아내 6오버파 77타의 실망스러운 성적을 기록했다. 순위는 공동 97위다.


올해 한국 선수들은 박성현 외에도 강혜지(28), 고진영(22), 김세영(25), 김효주(23), 박인비(30), 박희영(31), 신지은(26), 양희영(29), 유소연(28), 이미림(28), 이미향(25), 이정은5(30), 이정은6(22), 전인지(24), 지은희(32), 최운정(28), 허미정(29), 그리고 아마추어 유해란까지 19명이 출전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9-14 09:18:46